> 정치 > 통일·외교

[종합] 정부 "한·미 북핵수석대표, 워킹그룹 종료 검토 합의"

외교부 "수석대표·국장급 협의 강화…지속 협의할 것"
통일부 "美국무부와 '대북정책 고위급 양자협의' 진행"

  • 기사입력 : 2021년06월22일 07:45
  • 최종수정 : 2021년06월22일 08:0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영태 기자 = 한국과 미국이 지난 21일 열린 양국 북핵 수석대표 협의에서 2018년부터 운영해온 '워킹그룹'을 종료하는 방향으로 검토키로 합의했다.

외교부는 22일 '한미 북핵 수석대표 협의시 워킹그룹 운영 관련 논의 여부'와 관련해 "21일 한미 북핵 수석대표 협의시 기존 한미 워킹그룹의 운영 현황을 점검하고, 기존 워킹그룹을 종료하는 방향으로 검토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서울=뉴스핌] 사진공동취재단 = 북핵문제를 담당하는 한국의 노규덕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오른쪽)과 미국의 성 김 대북특별대표가 21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한미 북핵수석대표 협의를 하기에 앞서 인사를 나누고 있다. 2021.06.21 photo@newspim.com

아울러 "앞으로 한미는 북핵 수석대표 간 협의 이외에도 국장급 협의를 강화하기로 했으며, 구체적인 방안에 대해서는 계속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고 말했다.

한미 워킹그룹 실무 책임자인 임갑수 외교부 평화외교기획단장과 정 박 미 대북특별부대표가 이날 만나 향후 워킹그룹 운영 방향 등에 관해 협의할 예정이다.

앞서 통일부는 전날 바이든 행정부의 북핵문제를 총괄하는 성 김 대북특별대표가 22일 이인영 장관을 예방한 뒤 최영준 차관과 통일부와 미국 국무부 간 '대북정책 고위급 양자협의'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오는 23일에는 김 대표와 함께 방한한 정박 대북특별부대표가 통일부 통일정책 협력관과 갖는 국장급 회의도 예정돼 있다고 전했다.

한국을 찾은 미 국무부 고위인사가 통일부를 방문해 장·차관과 만나는 일정은 특별하지 않지만 단순 면담이나 예방이 아닌 '양자협의'라는 형식은 이례적이라는 평가가 나왔다. 여기서 도널드 트럼프 전 행정부 이후 한미 간 남북관계와 관련된 사항을 조욜해 온 채널인 '워킹그룹'의 역할이 변화하는 것 아니냐는 전망이 제기됐다.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취임 이후 '한미 워킹그룹' 운영과 기능을 재조정할 필요가 있다고 여러 차례 공개적으로 강조한 바 있다.

통일부 관계자는 통일부와 미국 국무부 간 '대북정책 고위급 양자협의'와 관련해 "통일부 차원에서도 미국과 적극 소통하겠다는 의미"라며 "워킹그룹을 대체하는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한미 워킹그룹'은 남북경제협력 사업이 국제사회의 대북제재를 저촉하지 않는 범위 안에서 이뤄질 수 있도록 만든 일종의 태스크포스(TF)다.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 재임 시절인 2018년 11월 한국 측 제안으로 신설됐다.

이후 남북협력사업 추진 업무를 총괄하는 평화외교기획단장(한국)과 대북특별부대표(미국)를 중심으로 운영돼 왔다. 하지만 북한이 워킹그룹 발족 이후 줄곧 '대미 사대주의'라며 적대감을 보여온 데다, 2019년 '하노이 노딜' 이후 북미·남북대화가 중단되면서 워킹그룹도 사실상 기능을 멈춘 상태였다.

medialyt@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