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문대통령, 스페인 도착...공식환영식 시작으로 2박3일 일정 돌입

마드리드 왕궁에서 진행된 환영식에 펠리페 6세 국왕 참석

  • 기사입력 : 2021년06월16일 04:41
  • 최종수정 : 2021년06월16일 15:0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영섭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오후(현지시간) 스페인 마드리드에 도착, 공식환영식을 시작으로 2박3일간의 국빈방문 일정에 들어갔다. 이번 국빈 방문은 2년 전 펠리페 6세 국왕의 국빈 방한의 답방 성격으로 이뤄졌으며 코로나19 이후 스페인의 첫 국빈 방문이다.

문 대통령은 마드리드 왕궁에서 진행된 공식환영식에서 2019년 펠리페 6세 국왕 내외의 방한을 언급하며 "2019년 애초 양국 수교 70주년이 되는 지난해 방문하려 했으나 코로나 상황으로 뜻을 이루지 못했는데, 늦었지만 마드리드에서 다시 만나니 매우 반갑고 기쁘다"며 환대에 사의를 표했다.

[서울=뉴스핌]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15일 (현지시간)스페인 마드리드 왕궁 '팔라시오 레알'(Palacio Real)에서 진행된 공식환영식에서 펠리페 6세 국왕 부부와 의장대-군악대-기마대-포대 분열을 지켜보고 있다.[사진=청와대] 2021.06.16 photo@newspim.com

문 대통령은 "양국은 유라시아 대륙의 양 끝에 위치해 있지만, 물리적 거리에도 불구하고 깊은 유대를 바탕으로 활발한 교류를 이어오고 있다"며 "2019년 사상 처음으로 스페인을 방문한 우리 국민이 60만 명을 넘었고, 한국에서는 음식, 의류 등을 통해 스페인 문화를 쉽게 접할 수 있다"고 말했다.

펠리페 6세 국왕은 코로나 초기 방역 분야 협력 지원에 사의를 표한 뒤 "영국, 오스트리아 등 방문하고 스페인까지 와주셔서 감사하다"며 "코로나로 힘든 시기인데, 문 대통령의 바르셀로나 경제인협회 연례포럼 참석이 긍정적인 메시지가 될 것"이라고 환영했다.

펠리페 6세 국왕은 저녁 국빈 만찬을 언급하며 "경제인 참석 규모가 최대 규모인데 이는 스페인의 한국에 대한 관심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서울=뉴스핌]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15일 (현지시간)스페인 마드리드 왕궁 '팔라시오 레알'(Palacio Real)에서 진행된 공식환영식에서 펠리페 6세 국왕 부부와 환담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2021.06.16 photo@newspim.com

문 대통령은 이에 "스페인에서도 K-팝, 한국 영화가 인기를 끌고, 한국어를 배우려는 사람이 많아지고 있다고 들었는데, 이처럼 양국 간 호감과 우호 증진은 양국 관계 발전의 전망을 밝게 해 주는 것"이라며 "경제 분야에서도 양국 간 협력이 제3국 공동진출과 4차 산업혁명, 스타트업 등 미래 산업 분야로 확대되고 있다고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펠리페 6세 국왕 내외와 스페인 주요 인사가 참석한 공식환영식은 양국 국가연주, 의장대 사열, 왕실 근위대 및 기마병 분열 등으로 스페인 왕실의 전통 의전에 따라 진행됐다.

한편, 공식환영식에서 문 대통령은 펠리페 6세 국왕 내외에게 무궁화대훈장을 수여했고, 펠리페 6세 국왕은 문 대통령에 최고국민훈장, 김정숙 여사에 국민훈장 대십자장을 각각 수여했다. 

[서울=뉴스핌]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15일 (현지시간)스페인 마드리드 바라하스 국제공항에 도착, 환영나온 인사들에게 손을 들어 인사고 있다.[사진=청와대] 2021.06.16 photo@newspim.com

nevermind@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