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G7, 中 인권·대만·불공정 무역 비판한 공동성명 발표..13일 폐막

  • 기사입력 : 2021년06월14일 01:50
  • 최종수정 : 2021년06월14일 01:5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영국 콘월에서 사흘간 열렸던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가 중국의 인권 및 불공정 무역, 대만 문제 등을 거론한 공동성명을 발표하고 13일(현지시간) 폐막했다. G7 정상회의가 공동성명에서 중국 문제를 적시하고, 비판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G7 정상들은 이날 70 항목에 이르는 폐막 공동성명에서 "우리는 중국 신장 지역의 인권과 기본적인 자유를 존중할 것과 홍콩반환협정과 홍콩 기본법이 보장하는 홍콩의 권리와 자유, 고도의 자치를 지키라고 촉구함으로써 우리의 가치를 증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성명은 "동중국해와 남중국해의 상황에 심각하게 우려한다"면서 "남중국해의 긴장을 고조시키는 일방적인 행위를 강력하게 반대한다"고 적시했다. 

G7 정상들은 또 글로벌 경제의 공정성을 저해하는 중국의 비시장적 정책과 관행에 대해서도 공동 대응할 것이라고 천명했다. 

G7 정상들은 이밖에 미국이 제안한 글로벌 인프라 투자 구상인 '더 나은 세계 재건(Build Back Better World)' 출범에 동의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도 이 구상은이 중국의 거대 경제권 구상인 '일대일로'(一帶一路)에 대응해 새롭고 공평한 글로벌 인프라 파트너십을 구축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공동 성명은 또 코로나19 기원에 대해서도 투명한 재조사가 필요하다며 중국을 겨냥했다.  

G7 정상들은 이밖에 "우리는 열린 사회로서 우리의 공유 가치를 증진하는데 협력할 것"이라면서 국제사회의 성공적 성장을 위한 항구적 토대로서 이같은 가치를 위한 공동행동을 유지해 나가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운데)를 비롯한 주요 7개국(G7) 정상들이 정상회의 개최지인 영국 콘월의 카비스 베이 해안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kckim10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