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바이든, G7서 中 '일대일로' 맞선 인프라 합의 도출..신장 문제도 제기

  • 기사입력 : 2021년06월13일 04:44
  • 최종수정 : 2021년06월13일 04:4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영국에서 열리고 있는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서 중국 겨냥한 포위망 구축에 주력하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G7 정상회의 이틀째인 12일(현지시간) 바이든 대통령이 중국의 신장 위구르족과 소수민족에 대한 강제 노동을 규탄하는 분명한 표현을 공동 코뮤니케에 반영할 것을 회원국 정상들에게 촉구했다고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을 비롯한 영국, 독일, 프랑스, 이탈리아, 일본, 캐나다 정상들은 이날 90분간의 비공개 세션에서 중국 대응 방안을 놓고 논의를 가졌다.

바이든 대통령은 강제 노동은 인간 존엄성에 대한 모독인 동시에 불공정 무역을 초래하고 있다면서 중국에 대한 분명한 비판 메시지를 내야한다고 강조한 것으로 알려졌다. 

G7 정상회의 참석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사진=로이터 뉴스핌]

WSJ은 그러나 G7 정상들은 대중국 비판 수위와 대응 방안을 놓고 이견을 드러냈다고 전했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중국 문제를 다룰 태스크 포스를 구성할 것을 제안했지만 일부 참석자들은 이견을 표명했다.  

바이든 대통령 이외에 존슨 영국 총리,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등은 대중 강경 대응 방침 필요성에 공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비해 엥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 등은 중국에 대한 긍정적 접근 필요성도 언급했다고 WSJ은 전했다. 

한편 G7 정상들은 이날 미국이 제안한 글로벌 인프라 투자 구상인 '더 나은 세계 재건(Build Back Better World)' 출범에 동의했다. 

백악관은 이 구상이 40조 달러 규모의 개발도상국의 인프라 구축 요구를 지원하기 위한 높은 수준의 가치와 투명한 인프라 파트너십이라면서 G7 정상들도 이에 동의했다고 밝혔다. 

바이든 정부의 '더 나은 세계 재건' 구상은 중국을 중심으로 세계적 경제권을 구축하고 영향력을 확대하려는 중국 정부의 '일대일로'(一帶一路) 구상에 맞서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영국 콘웰의 휴양지 카브리스 베이에서 열린 주요 7개국(G7) 회의에 참가한 정상들이 원탁에 둘러 앉아 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kckim10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