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김부겸 총리 "코로나19 이후 악화된 국민 마음건강 회복 중점 추진"

제4회 자살예방정책위원회 주재

  • 기사입력 : 2021년06월09일 15:05
  • 최종수정 : 2021년06월09일 15:0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오승주 기자 =코로나19 이후 악화된 국민들의 마음건강 회복이 중점 추진된다. 최근 완료한 자살사망자 전수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자살예방 인프라도 한층 강화된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 4차 자살예방정책위원회를 주재하고 "코로나19 이후 악화된 국민들의 마음건강 회복을 중점 추진하겠다"며 "확진자와 완치자, 현장대응 인력, 우울증 의심자 등에 대한 조기개입과 진료지원을 실시하고 청소년‧노인 등 위기대상별 맞춤형 심리상담을 선제적으로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 = 김부겸 국무총리가 9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열린 제4차 자살예방정책위원회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2021.06.09 yooksa@newspim.com

김부겸 총리는 이어 "최근 완료한 자살사망자 전수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자살예방 인프라를 한층 강화할 것"이라며 "투신빈발 교량 등 고위험장소를 안전하게 정비하고 유해화학물질 등 자살수단의 불법 유통을 근절하겠다"고 강조했다.

동반자살모집 등 유해정보의 무분별한 확산 방지를 위해 민‧관 협력체계도 더욱 내실화할 방침이다.

김 총리는 "자살예방 관련 사회적 인식을 근본적으로 개선해 나가겠다"며 "종교계 등과 협업해 다양한 국민참여형 생명존중 캠페인을 전개하고 정신질환자를 조기에 발견해 안심하고 치료받을 수 있도록 정신과 진료에 대한 왜곡된 인식도 바로잡겠다"고 덧붙였다.

정부와 사회 각계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자살에 따른 희생은 크게 줄지 않고 있다. 정부에 따르면 지난해 한 해만 자살로 1만 3000여명이 사망했다. 교통사고의 4배, 산재사고의 14배가 넘는 희생자가 나왔다.

전문가들은 코로나19와 같은 전대미문의 위기를 겪고 나면 자살률이 더 증가할 것으로도 예측한다.

김 총리는 "우리나라는 탄탄한 방역을 바탕으로 2분기부터 백신접종에 속도를 내고 있다"며 "회복의 과정에서 소외되거나 마음의 병을 얻게 되는 국민들이 없도록 정부가 먼저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