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서울시

김인호 서울시의장 "오세훈표 조직개편안, 계속 협의 중"

민주주의위원회 폐지 놓고 갈등 양상
오는 10일 정례회에서 조직개편안 최종 논의
민생안정 '1순위' 공감, 극단적 대립은 피할 듯

  • 기사입력 : 2021년06월08일 14:50
  • 최종수정 : 2021년06월08일 14:5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광연 기자 = 조직개편안을 놓고 오세훈 서울시장과 서울시의회가 대립중인 가운데 김인호 의장이 협의점을 계속 찾고 있다고 밝혔다. 서울민주주의위원회 폐지 여부 등 일부 사안을 놓고 충돌 양상을 보이고 있지만 민생안정 차원에서 극단적인 갈등만큼은 피할 것으로 보인다.

김 의장은 8일 오전 마포구 서울신용보증재단에서 진행된 '소상공인 4無 안심금융 지원 업무협약식'에 참석 후 기자들과 만나 "의장으로서 의원 총회에 영향을 줄 수 있는 발언은 곤란하다"면서도 "서울시가 제출한 조직개편안을 계속 협의점을 찾고 있다"이라고 밝혔다.

[서울=뉴스핌] 정일구 기자 = 김인호 서울시의회 의장이 7일 오전 서울 용산구 대한노인회 서울시연합회 앞마당에서 열린 제49회 서울시 어버이날 기념행사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2021.05.07 mironj19@newspim.com

오 시장의 지난달 17일 시의회에 제출한 조직개편안(조례 개정안)은 주택건축본부를 확대 개편해 주택정책실로 격상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에 따라 기존 도시재생실은 주택정책실과 신설 예정인 균형발전본부로 기능을 분산하고 없어질 예정이다.

시의회 반대에 직면한 부분은 서울민주주의위원회 폐지 여부다. 오 시장은 고 박원순 전 시장이 만든 서울민주주의위원회를 없애는 대신 시민협력국 신설을 내세웠지만 시의회는 신설된지 2년밖에 안된 위원회를 폐지하는 건 지나치다는 입장이다.

특히 박 전 시장이 만든 대표적인 시민참여 기구인 민주주의위원회를 없애는 건 시민참정권을 위축시키는 행위라며 반발하고 있다. 오 시장의 노골적인 박 전 시장 지우기를 견제하는 포석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서울시의회 더불어민주당 소속 의원들은 오는 10일 제301회 정례회 개회전에 의원총회를 열고 오 시장 조직개편안 통과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조직개편안 통과 여부는 시의회 논의를 통해 결정되지만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시의회 110석 중 101석을 차지하고 있다는 점에서 의원총회 결과가 사실상 의총 결과인 상황이다.

정례회를 앞두고 오 시장과 시의회가 대립 양상을 보이고 있지만 극단적인 갈등까지 연출할 가능성은 낮은 것으로 보인다. 양측이 민생안정을 위한 협력과 협의라는 대의명분에 공감하고 있으며 민주주의위원회 페지 등 일부 사안을 제외하면 큰 충돌은 없기 때문이다.

여기에 김 의장이 지속적인 대화를 이어가고 있다고 밝힘에 따라 10일 정례회 전까지 적절한 합의점을 찾을 전망이다. 의원총회 자체가 다수결로 의사를 결정한다는 점에서 내부의견을 얼마나 잘 조율하는지가 관건이 될 것으로 보인다.

김 의장은 "의원총회와 시의회 절차가 있지만 계속 논의하고 있으니 잘 될 것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peterbreak2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