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유통

'친환경 물류' 나선 롯데면세점, 업계 최초 전기차 도입

내년까지 디젤 차량 13대 전기차로 전환

  • 기사입력 : 2021년06월08일 10:14
  • 최종수정 : 2021년06월08일 10:1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송현주 기자 = 롯데면세점은 탄소 배출 저감 활동의 일환으로 국내 면세점 업계 최초로 보세운송 차량에 친환경 전기차를 도입했다고 8일 밝혔다.

롯데면세점의 보세운송 차량은 시내 영업점과 통합물류센터, 국제공항 등을 오가며 면세품을 운반하는 물류 차량으로 1대당 일평균 약 100㎞ 이상 운행하고 있다.

[서울=뉴스핌] 송현주 기자 [사진=롯데면세점] 2021.06.08 shj1004@newspim.com

롯데면세점 이날부터 첫 번째 전기차의 보세운송 시범 운행에 들어가며 운영 모니터링을 통해 문제점을 파악, 개선하는 작업을 거쳐 점진적 확대에 나선다.

내년까지 운행 중인 보세운송 1톤(t) 디젤 차량 13대 전부를 100% 전기차로 전환한다는 계획이다. 또 영종도에 위치한 통합물류센터 내에 전기차 충전소를 별도로 설치할 예정이다.

롯데면세점은 1톤 보세운송 차량 전면 교체를 통해 연간 약 51톤의 온실가스 감소와 미세먼지 24㎏ 저감 효과를 가져올 것으로 예측했다. 기존 디젤 차량 대비 약 17% 이상의 운영비가 절감될 것으로 예상했다.

또 통합물류센터에 태양광 발전 설비를 도입해 친환경 면세 물류센터로 탈바꿈한다는 계획이다. 현재 업체 선정을 완료했고, 인허가 과정을 거쳐 이달 중 착공에 들어갈 예정이다. 롯데면세점은 연내 완공 후 물류센터에서 사용되는 전기소비량의 약 67%를 친환경 태양광 에너지로 대체한다는 계획이다.

이갑 롯데면세점 대표는 "이번 면세품 운송 차량의 전기차 교체 도입이 친환경 물류의 첫걸음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롯데면세점은 지속 가능한 사회적 가치 창출 활동에 집중하겠다"고 강조했다.

shj100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