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방·안보

국방부 검찰단, 女 중사 2차 가해 혐의 '공군 20전비' 부대원 집·사무실 압수수색

회유 압박한 노 모 상사·노 모 준위 등 대상
국방부 합수단, 20전비 부대원들 구속영장 청구 검토 중

  • 기사입력 : 2021년06월07일 16:52
  • 최종수정 : 2021년06월07일 16:5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하수영 기자 = 국방부 검찰단이 성추행 피해를 당한 공군의 고(故) 이 모 중사에 대해 회유 압박 등 2차 가해를 가한 공군 제20전투비행단 부대원들의 주거지와 사무실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7일 국방부에 따르면 국방부 검찰단은 이날 오후 4시 10분경 성추행 피해 공군 부사관 사망사건의 2차 가해 등의 혐의를 받는 20전비 부대원들의 집과 사무실에 대한 압수수색을 실시했다.

대한민국 공군 공식 마크 [사진=공군본부 홈페이지]

압수수색을 받은 대상은 노 모 상사와 노 모 준위, 그리고 A 하사 등이다.

이 중사는 지난 3월 초 강제로 회식에 참석했다가 돌아오는 길에 차 안에서 장 모 중사로부터 성추행을 당했다.

노 상사는 성추행 사건 발생 전 가졌던 회식을 주최한 인물이다. 당시 회식은 코로나19 방역수칙에 어긋나는 5명 이상이 참석했기에 발각돼 처벌받을 것을 우려, 이 중사를 대상으로 사건을 덮을 것을 종용했다.

이 중사는 이 사건 1년여 전에도 B 부사관으로부터 성추행을 당한 적이 있는데, 노 상사는 이 때도 사건을 덮기 위해 이 중사를 회유하려 했다는 의혹을 받는다.

노 준위는 장 중사에 의한 성추행 사건 발생 이후 이 중사와 저녁식사를 하면서 회유를 종용한 의혹을 받고 있다. 노 모 준위는 이뿐만 아니라, 본인이 이 중사에게 직접 성추행을 가했다는 의혹도 있다.

A 하사는 성추행이 발생할 당시 차량을 운전했던 인물이다. A 하사는 군사경찰 조사를 받으며 "전혀 인지하지 못했다"고 진술했다고 한다.

그러나 유족 측은 "A 하사가 차량의 블랙박스를 직접 확보해 군사경찰에 전달하기까지 했다"고 주장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블랙박스에는 이 중사가 장 중사에게 "그만 하시라"고 하면서 저항하는 음성이 담겨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군 안팎에서는 '사건이 발생한 지 약 3개월이 지나 2차 가해 혐의자들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하는 것은 너무 늦은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온다. 이미 증거인멸 등을 하기에 충분한 시간이 지났기 때문이다.

이에 대해 군 관계자는 "지금이라도 제대로 된 수사를 하기 위해 압수수색 절차를 진행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부승찬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오전 정례브리핑에서 "지위 고하를 막론하고 성역없이 수사한다는 원칙 하에 (관련자들에 대한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국방부 합동조사단은 노 준위와 노 상사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를 검토 중이다.

suyoung071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