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건설

[르포] ′GTX-C 온다'...의왕·인덕원 연장 기대감에 "매물찾기가 별따기 보다 어렵네"

계약 뒤집고 호가 높여 부르는 집주인에 속앓이
"대기 매수 넘치면서 호가 수억 오르는 건 기본"
"다급한 매수자자들…매맷값 보다 3억원 웃돈 지불"

  • 기사입력 : 2021년06월05일 07:16
  • 최종수정 : 2021년06월05일 07:1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의왕·안양=뉴스핌] 유명환 기자 = "지난해 분양권이 10억원에 거래된 이후 잠잠하다가 GTX-C노선 역사 신설이 기정사실화 되면서 현재 호가는 17억원 중반대까지 올랐어요. 8억 가까이 더 오른거죠. 하지만 매수자는 넘치는데 집을 내놓겠다는 집주인들은 호가보다 더 높은 가격을 제시해 계약이 무산되기 일쑤에요."(경기 의왕시 포일동 엘센트로 인근 H공인중개 대표)

각종 교통 호재로 서울 왕십리·경기도 의왕·안양 인덕원역 인근 지역 아파트값이 뛰고 있다. 전문가들은 해당 지역의 교통 호재가 알려진 데다 최근 상승세가 가팔라 아파트 매수에 조심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서울=뉴스핌] 인덕원 푸르지오 엘센트로 전경. [사진=유명환 기자] 2021.06.04 ymh7536@newspim.com

◆ 급매물 찾는 매수자들로 '문전성시'

지난 4일 찾은 경기도 의왕시 '인덕원 푸르지오 엘센트로' 인근 상가 P공인중개사무실은 급매물을 찾는 매수자들과 호가를 묻는 집주인들의 문의전화로 정신없이 움직였다. 이날 사무실로 찾아온 김영임(69세)는 "갑작스럽게 이사 계획이 잡혀서 집을 내놓으려고 했데 주변 시세가 너무 올라서 팔기 보다는 집을 갖고 있는 게 더 현명할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그동안 집을 팔까도 많이 망설였지만 GTX가 들어설 경우 이보다 더 오르면 처분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주변 부동산 업계도 김씨와 같은 생각을 갖은 이들이 늘어나고 있다고 전했다. Z공인중개 대표는 "지난해 말부터 GTX-C노선이 들어서는 게 기정사실처럼 되면서 매수자 문의가 꾸준히 늘어나고 있지만 집을 내놓겠다는 집주인들이 쏙 들어갔다"며 "다들 하루가 다르게 오르는 호가와 매맷값을 의식한 것 같다"고 전했다.

해당 공인중개 사무실을 찾은 한숙자(56)씨는 "그동안 낙후된 지역으로 여겨지던 지역에서 GTX 노선이 들어선다는 이야기가 나온 뒤 '집을 내놓을 팔 생각이 없냐'라는 전화를 많이 받고 있다"며 "일부 부동산에서는 '지금 집을 팔 경우 차익이 6억원 가량 발생할 수 있다'라고 말해 가족들과 상의한 끝에 보유하는 쪽으로 생각을 바꿨다"고 말했다.

한씨가 거주하고 있는 '인덕원 푸르지오 엘센트로' 전용면적 84㎡는 지난 4월 15억3000만원에 거래됐다. 지난 2월 체결된 직전 최고가(11억9010만원) 거래보다 3억 4000만원이나 올랐다. 의왕시에서 전용면적 84㎡ 아파트값이 '대출 금지선'인 15억원을 넘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서울=뉴스핌] 유명환 기자 = 2021.06.04 ymh7536@newspim.com

◆ 씨마른 마른 매물…"전용면적 84㎡ 호가 17억원"

안양 인덕원역 주변 대단지의 매물은 이미 찾아 볼 수 없었다. 이곳은 경기도 안양시 동안구와 의왕시의 경계에 있는 곳으로 GTC C노선 정차역 신설 가능성과 함께 인덕원~동탄선(인동선), 월곶~판교선(월판선)이 들어오는 곳이다.

안양 인덕원역 포일동 B공인중개 관계자는 "현재 매물을 찾는 건 '하늘의 별'따는 것보다 어렵다"라며 "최근 나온 매물 중 전용면적 84㎡ 호가가 최고 17억원까지 뛴 상태"라고 전했다.

의왕시 포일동 인덕원푸르지오엘센트로 전용면적 85㎡는 지난 1일 15억3000만원에 거래가 이뤄졌다. 이 지역 내 15억 이상 첫 거래다. 지난해 4월 10억260만원에 분양권이 팔린 것과 비교하면 1년새 5억3000만원 가량 껑충 뛰었다.

포일동 호수마을위브1단지 전용면적 84㎡는 지난달 11일 8억7000만원에 신고가를 경신했다. 앞서 2월 거래(8억1200만원)보다 5800만원 올랐다. 내손동 포일자이2단지 전용 137㎡는 지난달 26일 14억5000만원에 손바뀜했다. 지난해 12월 12억9200만원에 거래된 주택형이다.

매맷값은 상승하고 있지만 집을 내놓겠다는 집주인들은 찾아 볼 수 없었다. 포일동 T공인중개 관계자는 "최근 한 매수자가 포일동 호수마을위브1단지 전용면적 84㎡를 16억원에 사려고 했는데 GTX 호재가 터지면서 집주인이 곧바로 매물을 거둬들여 계약을 무산시켰다"며 "이틀 뒤 해당 집주인이 3억원 가량 올려 집을 다시 내놨다"고 귀띔했다.

최근 들어서는 지하철 1호선 의왕역 인근 아파트 단지도 집값 오름세가 가파르다. 의왕시 삼동 '의왕파크 푸르지오'(1068가구) 전용 84㎡는 지난달 1일 8억1000만원에 매매 계약서를 썼다. 올 2월 초 기록한 종전 최고가(7억6500만원)보다 4500만원 오른 금액이다.

이 단지는 행정구역상 의왕시에 있지만 GTX C노선 신설역으로 거론되는 도시철도 1호선 의왕역보다 4호선 인덕원역과 거리가 더 가깝다.

안양시 역시 GTX-C 노선에 대한 기대감이 부동산 시장을 달구고 있다. 관양동 인덕원마을삼성 G공인중개 사무실 관계자는 "1층 매물이 10억 가까이에 팔리면서 이후 11억원대에 매물이 많았지만 최근에는 보류하다가 2억원 더 높여 부르는 경우가 많다"고 했다.

안양 관양동 인덕원마을삼성(전용85㎡) 아파트는 지난달 20일 9억9500만원(1층)에 거래된 이후 현재 호가 13억원에 매물이 나왔다.

[서울=뉴스핌] 서울 성동구 행당동 서울숲삼부아파트 입구. [사진=유명환 기자] 2021.06.04 ymh7536@newspim.com

◆ 왕십리로 번진 GTX 호재…호가 수억 올라

경기도 안양에 이어 서울 왕십리 일대도 부동산 시장도 들썩이고 있다. 성동구 행당동 서울숲리버뷰자이(전용면적 85㎡)는 지난달 12일 18억 4500만원에 신고가를 기록했다. 2월 5일 18억원에 거래된 것과 비교하면 4500만원 상승했다. 현재 호가는 19억5000만원까지 매물이 올라와 있다.

왕십리역(도시철도 2·5호선) 역세권인 서울숲삼부아파트는 현재 전용면적 85㎡ 이상 평형대는 매물이 없다. 전용면적 68㎡는 약 3년간 거래가 없다가 최근 13억원대에 매물이 나왔다. 서울숲리버뷰자이 인근 S공인중개 대표는 "2월까지만 해도 92.56㎡(28평)대가 12억원 안팎에 매물이 나왔지만 최근 GTX-C노선 신설역이 들어설 것이라는 이야기 돌면서 집주인들이 내놓은 매물을 거둬들이고 있다"라며 "워낙 매물이 적다보니 일부 집주인들은 매맷값보다 3억원 가량 높여 내놓는 경우도 종종 볼 수 있다"고 귀뜸했다.

전문가들은 일시적인 GTX 교통호재 등이 있는 곳을 중심으로 급등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했다. 여경희 부동산 114 수석연구원은 "하반기 서울은 작년보다 2만 가구나 공급물량이 감소하고 있는 추세에서 하는 데다 보유세·양도세 중과 등 세부담 영향으로 집값 반등이 예상되고 경기권은 지역별로 집값 양상이 다를 것으로 보인 가운데 교통호재 등이 있는 곳은 분양가 이상 오를 것으로 예상한다"고 전망했다.

ymh753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