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노르웨이, 동맹국 스파이 행위 관련 미국 대사 초치

  • 기사입력 : 2021년06월04일 08:57
  • 최종수정 : 2021년06월04일 11:0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영기 기자 =미국이 덴마크의 지원을 받아 유럽의 동맹국 수장들에 대한 감청행위를 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노르웨이 정부가 미국 대사를 송환했다. 송환이후 덴마크 국방부는 "동맹국에 대한 스파이 행위는 용납할 수 없는 일"이며 확고한 입장을 내놨다.

3일(현지시간) 도이체벨레(DW) 등에 따르면 이날 노르웨이 국방부 장관 프랑크 젠센은 트위터에서 "국방부는 동맹구겡 대한 스파이 행위는 용납할 수 없다는 점을 오슬로 주재 미국 대사관에 분명히 했다"고 밝혔다. 앞서 노르웨이 정부는 미 대사를 초치해 국방부와 회의를 개최했다.

미 대사를 초치해 회의를 한 것은 지난 30일 덴마크 라디오 DR은 지난 2012년에서 2014년간 미국 국가안보국(NSA)이 덴마크 군사정보국(FE)의 도움을 받아 독일과 스웨덴, 노르웨이, 프랑스의 고위 정치인들을 감청했다고 보도했기 때문이다.

감청 대상에는 메르켈 총리와 프랑크발터 슈타인마이어 당시 독일 외무장관, 페어 슈타인브루크 당시 독일 야당 지도자도 포함됐고 NSA는 이들의 인터넷 검색기록, 채팅, 메시징 서비스 등 광범위한 정보를 수집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독일 메르켈 총리는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 화상회의 후 "마크롱 대통령과 똑같은 말을 할 수 밖에 없다"며 미국이 이 의혹에 대해 해명하라고 요구한 바 있다. 그는 "노르웨이 총리와 스웨덴 국방부 장관도 덴마크 정부에 사실 확인 및 관련 정보를 요청했다"고 덧붙였다.

마크롱 대통령은 앞서 "덴마크와 미국에 모든 정보 제공을 요청하고 답을 기다리고 있다"며 "해당 의혹이 사실이라면 동맹국 사이에서 용납할 수 없는 일"이라고 강력하게 촉구한 바 있다.

여기에 중국도 가세하며 "이번 의혹 보도는 바이든 대통령에게 매우 곤란한 시점에 나온 것"이라고 논평했다.

노르웨이 총리 에르나 솔베르그 [사진=로이터 뉴스핌]

00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