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바이든, 백신 2500만회분 해외 지원 계획 발표..韓에 얀센 백신 100만회분 5일 도착

  • 기사입력 : 2021년06월04일 01:39
  • 최종수정 : 2021년07월08일 14:2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3일(현지시간) 해외에 공유하겠다고 약속한 코로나19 백신 8천만회분 중 2천500만회분의 지원 계획을 공개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성명을 통해 "우리는 생명을 구하고, 세계가 팬데믹 사태를 종식시키도록 이끌기 위해 이 백신들을 나눌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우선 빈곤국 지원을 위한 코백스(COVAX) 퍼실리티애 1천900만회분의 코로나19 백신을 지원한다고 전했다. 이 중에서 600만회분은 중남미 국가에 지원되며 700만회분은 동남아시아, 500만회분은 아프리카 지역에 각각 배분될 예정이다. 

그는 또 "600만회분이 넘는 나머지 분량은 급증 사태를 겪고 있거나 위기에 처한 국가들, 그리고 캐나다, 멕시코, 인도, 한국 등 파트너 및 이웃국들과 나누게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성명은 한국을 포함한 개별 국가에 대한 구체적인 배분 물량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다만 미국은 한미정상회담 후속조치로 이미 101만2800회분의 얀센 백신을 한국 정부에 공급키로 했다. 

제프 자이언츠 백악관 코로나19 조정관은 이날 브리핑에서 "바이든 대통령이 한국에 제공을 약속한 100만 회분의 얀센 백신이 캘리포니아로 2000마일을 이동한 뒤 항공기에 실려 오늘 저녁 한국으로 떠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백악관은 이번에 배분될 물량은 미국에서 긴급 사용 승인 받은 화이자, 모더나, 얀센의 코로나19 백신들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바이든 정부는 미국에서 아직 긴급 승인을 받지 않은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6천만회분을 비롯해 총 8천만회분을 해외에 지원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사진=로이터 뉴스핌]

kckim10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