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영국 재무장관 "국가안보 차원에서 런던증시 상장 제한해야"

  • 기사입력 : 2021년05월26일 13:29
  • 최종수정 : 2021년05월26일 14:1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영기 기자 =리시 수낙 영국 재무장관이 런던증시 상장에 대한 엄격한 관리체제가 필요하다는 입장과 함께 런던시장 상장 자체를 제한하는 권한을 재무장관이 가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런던 증시 뿐만 아니라 런던 금융시장 전반에서 자금세탁이 빈발하고 그 정도가 국가의 안전을 위협할 지경이라는 이유에서다.

25일(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스(FT)에 따르면 이날 국가 안보를 이유로 런던증시 상장을 제한할 수 있는 권한이 있어야 한다고 영국의 수낙 재무장관이 주장했다. 그러면서 수낙 장관은 조만간 재무부 산하에 이에 대한 자문단을 설치하고 런던증시 상장 제한 권한에 대한 검토에 들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최근 영국 금융시장에서는 '검은돈'의 자금세탁이 빈발할 뿐만 아니라 그 규모도 점점 커져 영국의 국가 안보에 상당한 우려가 제기되고 있는 실정이다.

현재 런던증시의 상장 요건은 금융감독당국의 상장규정에서 정하고 있다. 하지만 수낙 장관은 이 상장규정의 허들을 더 높게 하고 국가안보위원회에서 일부 심사를 할 수 있는 기능을 가질 것을 제안하고 있는 것.

특정한 국가나 특정 기업을 염두에 둔 것은 아니지만, 의회에서는 러시아의 올레가 데리파스카가 런던증시에 자회사 EN+를 상장한 것에 대해 걱정하고 있다. EN+의 런던증시 상장(IPO)은 지난 2017년에 이뤄졌다.

이후 데리파스카는 러시아 대통령 푸틴과 밀접할 관계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고 2018년 이후 미국의 러시아 제재의 대상이 됐다.

이런 맥락에서 외국이 영국 정부나 기업의 기밀에 대해 접근할 수 있도록 협조할 가능성이 높은 기업에 대해서는 런던증시 상장을 제한해야 한다는 것이다.

반면 런던증시의 인기가 떨어질 것에 대비해 영국당국은 런던 증시 IPO에 대해 적용 회계기준의 완화 등의 보완조치도 강구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런던증권거래소 [사진=로이터 뉴스핌]

00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