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바이든 "송유관 해킹, 러시아 연루 증거 아직 없어..푸틴 만날 것"

  • 기사입력 : 2021년05월11일 04:41
  • 최종수정 : 2021년05월11일 07:2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콜로니얼 송유관이 해킹당해 가동이 중단된 것과 관련, 러시아 정부가 개입된 증거는 아직 없다고 10일(현지시간)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경제 관련 연설을 마친 뒤 기자들의 관련 질문에 대해 "지금까지는 러시아(정부)가 콜로니얼 송유관 해킹에 연루된 증거는 없다"고 말했다. 

그는 다만 해킹그룹의 랜섬웨어가 러시아 내부에 있다면서 관련성이 나오면 책임져야 한다고 말했다고 CNN 방송이 전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밖에 "나는 곧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을 만나 문제들을 논의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미국 최대 송유관 업체인 콜로니얼 파이프라인은 최근 '다크사이드(DarkSide)'라는 해킹조직의 랜섬웨어 공격을 받고 송유관 운영을 중단한 상태다. 송유관 재가동은 이번 주말에야 가능할 전망이다.  

다크사이드측은 이번 해킹이 자신들의 소행이라고 확인한 뒤 자신들은 외국 정부와 연관돼 있지 않고 돈을 받아내는 것이 목적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반면 미국 연방수사국(FBI)과 보안 전문가들은 다크사이드가 동유럽 또는 러시아에 기반을 두고 있으며 러시아 정부와의 연관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콜로니얼 파이프라인은 텍사스주 정유시설에서 생산된 석유제품을 남부와 동부 주요 도시로 전달하는 송유관을 운영하는 업체다. 하루 평균 250만배럴의 정제된 석유와 가스, 미군 제트기와 항공기 연료 등을 운송한다. 

이번 송유관 운영 중단으로 기름값이 상승하자 연방 정부는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교통부는 비상사태 선언에 따라 석유, 가스, 항공유 등 정제 제품 육로 운송에 대한 도로 규제를 풀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0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경제 관련 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kckim10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