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통일·외교

런던 간 정의용, EU·독일 외교장관과 연쇄 회담…신남방·인태전략 협력 모색

외교부 "G7 포함 다자협력과 한반도 정세 등 논의"

  • 기사입력 : 2021년05월06일 12:09
  • 최종수정 : 2021년05월06일 12:0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영태 기자 = 주요 7개국(G7) 외교·개발장관회의 참석차 영국 런던을 방문중인 정의용 외교부 장관은 5일(현지시각) 조셉 보렐 유럽연합(EU) 외교안보정책 고위대표 및 독일 하이코 마스 외교장관과 잇따라 양자 회담을 갖고 G7을 포함한 다자협력과 한반도 정세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6일 외교부에 따르면 정 장관은 전날 오후 보렐 고위대표와의 대면 회담에서 기후 변화 및 환경문제 대응을 위해 다자 협력 강화가 긴요하다는 데 공감하고, 이달 말 서울에서 열리는 '2021 P4G(녹색성장과 글로벌 목표 2030을 위한 연대) 서울 정상회의'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

정의용 외교부 장관(사진 왼쪽 끝)이 5일(현지시각) 영국 런던에서 열린 주요 7개국(G7) 외교개발장관회의에서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1.05.06 [사진=외교부]

특히 양측은 최근 EU 및 유럽 주요국들이 인도·태평양 지역을 포함한 아시아 지역과 협력 강화를 위한 정책을 추진하고 있는데 주목하고, 한국의 신남방정책과 유럽의 인태 지역 중시 전략 간 호혜적 협력 방안을 모색해 나가기로 했다.

지난 2019년부터 프랑스와 독일, 네덜란드가 인도·태평양 전략 및 지침을 잇따라 채택한 데 이어 EU도 지난달 19일 인도·태평양 협력 전략에 대한 가이드라인을 채택했다.

정 장관은 이어 하이코 마스 독일 외교장관과 진행한 회담에서 과거 분단국이었던 독일이 한반도 상황에 관심을 가지고 기여해온 것을 평가했다. 마스 장관은 한반도 평화정착을 위해 한국과의 긴밀한 소통과 협의를 지속해 나가기를 희망한다고 화답했다.

양 장관은 코로나19 및 기후변화 대응 등 국제사회가 함께 풀어야 할 현안 해결을 위해 G7이 성공적으로 역할을 수행할 수 있도록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로 했으며, 마스 장관은 한국이 런던 G7 정상회의에 초청국으로 참석하는 것을 환영하고, 한국이 이번 회의에서 중요한 행위자로서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마스 장관은 또 독일이 인도·태평양 지역 국가들과의 협력 강화를 위해 한국과의 협력을 중시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이에 양 장관은 한국의 신남방정책과 독일의 인태지역 중시 정책 간의 호혜적 협력 방안을 모색해 나가기로 했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medialyt@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