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 경제 > 공정거래

공정위-기계업계, 상생협약 선언식 개최…"기술지원·보호 확대"

"자생적 산업생태계 구축 절실…정책 지원 아끼지 않겠다"

  • 기사입력 : 2021년05월04일 14:00
  • 최종수정 : 2021년05월04일 17:1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민경하 기자 = 공정거래위원회와 한국기계산업진흥회, 기계업계 5대 주요 원·수급사업자 대표들이 한자리에 모여 상생협력을 다짐했다.

공정위는 4일 서울 기계회관에서 '기계업계 상생협약 선언식·간담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식은 기술지원·보호 등 상생협력 노력을 당부하고 코로나19 관련 업계 애로·건의사항을 청취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행사에는 조성욱 공정거래위원장을 비롯해 손동연 기계산업진흥회장과 기계업계 5대 주요 원·수급사업자(두산중공업·현대위아·현대로템·LS엠트론·효성중공업 등) 대표들이 함께 참석했다.

조성욱(오른쪽) 공정거래위원장과 손동연 한국기계산업진흥회장이 4일 서울 기계산업진흥회에서 열린 '상생협약 선언식'에서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공정거래위원회] 2021.05.04 204mkh@newspim.com

이날 발표된 상생협력 선언문에는 원사업자가 ▲기술지원·보호방안 확대 ▲금융지원 확대 ▲금형 거래가이드라인 준수 등을 실천하고 수급사업자는 ▲하위업체 상생지원 ▲불가항력 사유로 인한 대금조정 시 필요정보 제공 ▲임금·자재대금 지급 준수 등을 실천하는 내용을 담고있다.

조성욱 위원장은 "코로나19 사태 등에 따른 보호무역강화 흐름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자생적 산업생태계 구축'이 무엇보다 필요한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조 위원장은 "특히 기계산업은 산업발전의 견인차 역할을 하는 기간산업이자 축적된 기술력이 요구되는 고부가가치산업"이라며 "소재·부품·장비의 국산화 추진과 함께 중소 협력업체의 기술개발이 충분히 이뤄질 수 있는 기술지원·보호방안을 확대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기술지원·보호를 유도하기 위해 협약평가 기준 상 해당 부문 점수를 높일 것"이라며 "대금 분쟁조정과정에서 감정평가를 실시할 수 있도록 하는 등 제도를 개선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204mk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