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종합] 경찰, 투기 의혹 전 행복청장 소환 조사…강기윤 의원 압수수색

중대범죄수사과, 23일 오전 10시부터 조사 중
강기윤 의원 연관 업체 압수수색

  • 기사입력 : 2021년04월23일 13:45
  • 최종수정 : 2021년04월23일 13:4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한태희 기자 = 투기 의혹을 수사하는 경찰이 전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행복청) 청장을 피의자로 소환해 조사 중이다. 경찰은 또 투기 의혹을 받은 강기윤 국민의힘 의원에 대한 압수수색을 실시했다.

23일 정부합동특별수사본부(합수본)에 따르면 경찰청 국가수사본부(국수본) 중대범죄수사과는 가족 3명과 공동 명의로 세종시 땅을 산 전 행복청장 A씨를 이날 오전 10시 피의자로 소환해 조사하고 있다.

A씨는 퇴임 후 세종 스마트 국가산업단지로 들어가는 입구에 가족 3명과 함께 공동 명의로 9억8000만원 상당의 건물과 토지를 매입한 의혹을 받고 있다. A씨는 관련 혐의를 전면 부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국수본은 지난 3월 26일 행복청과 세종시청, 한국토지주택공사(LH) 세종본부, A씨 자택 등 4곳을 압수수색했다.

경찰은 압수수색을 통해 광역도로 건설 관련 자료 및 유관 기관 업무 협력 자료 등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세종시와 국가 스마트산업단지 지정을 놓고 협의했는지 파악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행복청장이 오늘 오전 10시 출석해 조사 중"이라며 "중대범죄수사과 사무실에서 조사하고 있다"고 전했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강기윤 국민의힘 의원이 13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의 식품의약품안전처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이의경 식품의약품안전처장에게 질의하고 있다. 2020.10.13 kilroy023@newspim.com

경남경찰청 부동산투기사범 특별수사대는 투기 의혹을 받는 강 의원에 대해 지난 22일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압수수색 장소는 강 의원이 대표로 있는 회사와 금융기관으로 강 의원 자택과 사무실은 포함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강 의원은 해당 회사와 가족이 최대주주인 회사가 경남 진해항 일대 땅을 투기해 막대한 시세 차익을 거둔 의혹을 받고 있다. 또 본인 지역구인 경남 창원 성산구에 있는 과수원 토지에 대해 과다 보상을 받은 의혹을 받고 있다.

국수본 관계자는 "국회의원 1명을 어제 압수수색했다"며 "그 이상은 확인해드릴 수 없다"고 말했다.

현재까지 투기 의혹 관련, 경찰 수사 대상에 오른 국회의원은 총 10명이다. 본인인 경우는 5명이고 가족인 경우가 3명이다. 나머지 2명은 투기 의혹과 직접적인 연관이 없는 혐의다.

 

ac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