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자동차

현대차, "배터리 기술 내재화 추진"…하반기 제네시스 첫 전기차 출시

구자영 현대차 IR담당 전무 "모든 배터리 기술 내재화 목표"
아이오닉5와 같은 E-GMP 적용한 첫 제네시스 전기차 출시
전고체 배터리 탑재 전기차, 2030년 본격 양산 계획

  • 기사입력 : 2021년04월22일 17:14
  • 최종수정 : 2021년04월22일 17:3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기락 기자 = 현대자동차가 전기차용 배터리의 기술 내재화를 추진한다. 현대차의 기술을 배터리에 적용해 안전성 등 품질을 더욱 높이겠다는 전략이다.

또 제네시스 브랜드의 첫 전기차인 JW(프로젝트명)를 올 하반기에 출시하기로 했다. 차세대 배터리인 전고체 배터리를 탑재한 전기차는 2030년 본격 양산할 계획이다.

구자영 현대차 IR담당 전무는 22일 현대차 1분기 경영 실적 컨퍼런스콜에서 "확대되는 전동화 시장에 대응하기 위해 시장별, 차급별, 용도별 등 배터리 개발을 추진 중"이라며 "리튬이온, 차세대 배터리 모두 기술 내재화를 목표로 개발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국내 배터리3사 및 해외 업체와 협업해 최적의 배터리를 적용을 목표로 하고 있다"면서 "특히 배터리 안전성 확보를 위해 배터리셀 품질 강화와 주차 중 배터리 안전 모니터링 시스템 개발 중"이라고 덧붙였다.

특히 "차세대 배터리인 전고체 배터리도 안정성과 주행거리, 충전시간 개선 등 당사 주도로 개발을 추진 중"이며 "2025년 전고체 배터리 탑재한 전기차를 시범 양산한 뒤 2027년 양산 준비를 거쳐 2030년 본격 양산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전기차 생태계 조기구축 위해 다방면 노력도 병행하고 있다"며 "국내외 다양 업체들과 배터리 렌털 서비스 위한 업무협약 진행으로 전기차 구매비용 낮춰 고객 접근성을 제고하겠다"고 답했다. 이어 "사용후 배터리로 에너지저장장치(ESS)로 재생산할수 있다는 측면에서 혁신적 비즈니스 모델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업계에서는 지난 2월 현대차가 선보인 첫 순수 전기차 아이오닉5가 국내와 해외에서 폭발적인 반응을 보인 점이 현대차의 배터리 기술 내재화에 추진 속도를 높이는 것으로 보고 있다. 아이오닉5는 사전계약 하루 만에 2만여대가 계약, 올해 내수 판매 목표인 2만6500대를 넘어섰다. 3월말 기준 아이오닉5의 국내 계약대수는 4만1779대다. 유럽에서도 3000대 선주문을 받은 상태다.

[서울=뉴스핌] 김기락 기자 = 리홍펑 현대차·기아 브랜드 및 판매부문 총괄이 19일 열린 상하이모터쇼에서 아이오닉5를 소개하고 있는 모습 [사진=현대차] 2021.04.22 peoplekim@newspim.com

이와 함께 현대차는 컨퍼런스콜에서 제네시스 첫 전기차에 대해 언급했다. 김태연 EV사업전략실장(상무)은 "제네시스를 럭셔리 전기차(EV)로 재해석, 기술·성능·감성 측면에서 아이오닉5보다 한 단계 뛰어난 전기차로 포지셔닝할 것"이라며 "JW를 올해 하반기에 선보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또 "아이오닉과 같은 E-GMP 플랫폼에 제네시스 고유 디자인 요소를 반영하고, 배터리 용량도 차별화할 예정"이라며 "운전자와 교감가능한 생체기술도 적용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제네시스는 지난 19일 상하이모터쇼에 G80 전기차를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JW는 G80 전기차와는 완전히 다른 전기차다.

이런 가운데 전 세계 완성차 업체는 배터리를 자체 생산하겠다고 속속 선언하고 있다. 폭스바겐은 스웨덴 배터리 신생업체인 노스볼트를 통해 배터리 자체 생산에 나섰고, 2030년까지 유럽에 6개 배터리셀 공장을 세워 240기가와트(GWh) 규모를 구축하기로 했다. 전기차 1000만대에 배터리를 공급할 수 있는 규모다.

또 중국 지리 자동차는 지난해 12월 간저우시의 전기차 배터리 제조사 패러시스(Farasis)와 리튬이온 배터리를 생산하는 합작사를 설립한 데 이어, 향후 약 5조원를 투자해 약 170만대 전기차에 탑재할수 있는 규모의 42GWh 규모의 배터리 공장을 설립하겠다고 발표했다.

이와 함께 전기차 세계 1위인 테슬라는 물론, BMW와 토요타 등도 자체적으로 전기차 배터리 생산을 추진 중이다. 전기차 수요 증가에 따라 배터리 수급을 보다 안정적으로 하기 위한 조치다. 

peoplek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