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청와대통신] 文 지지율, 개각 효과로 34.7%…부정평가는 61.5%

긍정평가 1.3%p 상승…부정평가는 1.4%p 내린 61.5%
지난주 국무총리 후보자로 김부겸 내정 등 개각 영향인 듯

  • 기사입력 : 2021년04월19일 08:36
  • 최종수정 : 2021년04월19일 08:3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하수영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전주 대비 소폭 오른 34.7%를 기록했다. 지난주 국무총리를 비롯해 일부 부처 개각과 청와대 참모진 개편을 진행한 효과로 해석된다.

19일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에 따르면 YTN 의뢰로 지난 12일부터 16일까지 닷새 동안 전국 18세 이상 유권자 2517명을 대상으로 문재인 대통령 취임 206주 차 국정 수행 지지율(긍정평가)을 조사한 결과, 지난주 4월 1주 차 주간 집계 대비 1.3%p 오른 34.7%(매우 잘함 17.2%, 잘하는 편 17.5%)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주 33.4% 대비 1.3%p 상승한 수치다.

반면 부정평가는 전주 대비 1.4%p 내렸다. 하지만 여전히 부정평가가 긍정평가의 두 배에 육박했다. 부정평가는 61.5%(잘못하는 편 16.6%, 매우 잘못함 44.9%)였다. '모름/무응답'은 0.1%p 증가한 3.8%로 조사됐다.

[사진=리얼미터]

긍정평가와 부정평가간 차이는 26.8%p로 오차범위 밖이다. 다만 지난주 긍·부정평가 격차 29.5%보다는 그 격차가 다소 줄었다.

권역별로 보면 대부분의 권역에서 긍정평가가 상승했지만 최근 보궐선거가 실시됐던 서울에서는 유일하게 긍정평가가 하락했다. 서울은 긍정평가가 전주 대비 3.7%p 하락한 30.7%로 집계됐으며, 부정평가는 66.7%에 달했다.

서울 이외의 지역에서도 대부분 긍정평가는 30%대에 머무른 반면 부정평가는 최저 59.4%(인천·경기), 최고 66.7%(서울)에 달했다. 단 광주·전라는 유일하게 긍정평가(56.0%)가 부정평가(38.1%)를 크게 앞섰다.

연령대별 조사에서도 권역별 조사와 마찬가지로 대부분의 연령대에서 긍정평가가 올랐지만, 여전히 부정평가보다 크게 뒤쳐지는 결과가 나왔다. 60대에서는 긍정평가가 24.6%에 불과한데 부정평가는 72.9%에 달했다.

70대 이상은 유일하게 긍정평가가 하락한 연령대였다. 70대 이상에서는 긍정평가가 5.4%p 하락해 24.3%였고, 부정평가는 72.2%였다. 즉, 60대와 70대에서 문 대통령에 대한 긍·부정평가간 격차가 가장 큰 것으로 조사됐다.

40대에서도 부정평가(49.4%)가 긍정평가(46.9%)를 앞섰지만, 다른 연령대에 비해 그 격차가 근소했다.

직업별로는 학생과 자영업, 무직, 사무직에서는 긍정평가가 상승했지만 노동직과 가정주부에서는 긍정평가가 하락하는 결과가 나타났다. 다만 이 경우에도 모든 직업군에서 긍정평가는 최저 27.0%(무직), 최고 41.5%(사무직)에 그쳤지만 부정평가는 최저 56.1%(사무직), 최고 69.2%(무직)에 달했다.

리얼미터는 이같은 조사결과에 대해 지난주 청와대가 단행한 청와대 참모진 개편 및 국무총리 교체, 국토교통부 등 5개 부처 개각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했다. 청와대는 지난 16일 김부겸 전 행정안전부 장관을 차기 국무총리로 지명했다.

아울러 국토교통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해양수산부, 고용노동부, 산업통상자원부 등 5개 부처 개각을 단행했고, 정무수석비서관, 대변인 등 참모진 6명을 새로 임명했다. 특히 신설된 방역기획관 자리에 기모란 국립암센터 교수를 지명해 눈길을 끌었다.

이번 조사는 무선 전화면접(10%), 무선(80%)·유선(10%) 자동응답 혼용방식, 무선전화(90%)와 유선전화(10%) 병행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법으로 실시했고, 5.9%의 응답률을 보였다.

표본오차는 95% 신뢰 수준에 ±2.0%포인트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리얼미터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suyoung071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