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안철수, 국민의힘과 합당 거리두기…"민심 변화부터 살펴볼 것"

"국민의힘, 전당대회 의견 조율 안돼…당원 뜻 물을 것"
"선거 승리는 끝이 아닌 시작, 유능한 시정 펼쳐야"

  • 기사입력 : 2021년04월08일 10:39
  • 최종수정 : 2021년04월08일 10:3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태훈 기자 =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8일 국민의힘과의 합당에 대해서 "우선 민심의 변화에 대해서 자세하게 살펴보는 시간부터 가질 것"이라고 말했다.

안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공개 최고위원회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비공개 회의에서 다양한 의견을 나눴다. 저희가 생각하는 가장 중요한 것은 지난 100일을 돌아보고 거기에 대해서 내부적으로 평가하는 작업이 먼저라는데 의견 일치를 봤다"고 밝혔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04.08 leehs@newspim.com

안 대표는 오세훈 서울시장과의 야권 단일화 과정에서 4·7 서울시장 보궐선거를 마친 뒤 당원들의 뜻을 모아 국민의힘과의 합당을 추진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안 대표는 "전국에 여러 당원분들이 계신데, 많은 사람이 모일 수 없다면 온라인을 통해서라도 당원들의 현장 목소리를 듣는게 우선"이라고 했다.

그는 '국민의힘에서 야권을 통합한 뒤 전당대회를 함께 치르자고 제안하면 응할 것인가'라는 질문에 "여러 가지 방법이 있을 수 있지만 거기에 대해 어떤 시나리오로 접근하겠다는 생각은 없다"라며 "오히려 서로 진정성을 가지고, 정권교체가 가능한 최선의 방법을 기준에 두고, 야권 인사들의 뜻을 모으면 쉽게 합의에 이를 수 있을 것"이라고 답했다.

안 대표는 이어 "국민의힘은 국민의힘대로 전당대회 시기에 대해 여러 가지 다른 의견들이 나오고 있으며, 어떻게 할 것인지에 대해 의견 조율이 안 된 상태"라며 "국민의힘이 의견을 조율하고 결정을 하는 동안 저희도 나름대로 그런 과정을 거치겠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안 대표는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의 야권 단일화 과정을 언급하며 "누가 후보인지가 중요한 것이 아니라 야권 승리가 중요하다고 말씀드렸고, 저는 그 말을 끝까지 책임지고 실행에 옮겼다고 생각한다"라며 "야권은 11월 밖에 남지 않은 대선에서도 그런 방식으로 접근해야 한다"고 충고했다.

오세훈 서울시장과의 서울시 공동운영에 대해선 "이제 오 시장께서 여러 가지 사안을 구체적으로 말씀드릴 것"이라며 "저희가 할 수 있는 부분들을 찾고, 준비하고 있는 것이 저희들이 할 수 있는 일 아니겠나"라고 설명했다.

안 대표는 야권 혁신과 대통합 시기에 대해서 "현 정부가 왜 이렇게 무능하고, 부패하고, 폭주하는지 생각해 보면 지금까지 대한민국 정치권이 가진 오래된 문제는 선거 승리 자체가 목적이라고 생각하는 것에서 오는 결과"라며 "오히려 야권은 선거 승리가 끝이 아닌 시작이다. 유능한 시정을 펼쳐서 사회가 가진 문제를 풀고 세상을 바꾸는 것을 증명하는 것이 마지막 목표 지점이 돼야 한다"고 힘줘 말했다.

그는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퇴임 기자회견을 가진 것에 대해선 "수고를 참 많이 하셨고, 애쓰셨다는 말을 드리고 싶다"고 짧게 답했다.

taehun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