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정가 인사이드] 선거 완승 국민의힘, 윤석열·안철수 업고 정권 탈환 도전

국민의힘, 전국 선거 4연패...또 패배했으면 해체 수순
민심, '정권 심판론' 힘 실어줘...여당 쇄신 갈등 불가피
주자 없던 국민의힘, 윤석열·안철수 포용 가능성 거론

  • 기사입력 : 2021년04월08일 07:47
  • 최종수정 : 2021년04월08일 07:4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대선 전초전이라고 불릴 정도로 정치적 의미가 컸던 4·7 재보선에서 국민의힘이 승리를 차지하면서 야권은 차기 정권 탈환의 기반을 다지게 됐다.

야권은 그동안 4차례 전국 규모의 선거에서 패배하면서 해법을 찾기 어려운 상황이었다. 문재인 대통령의 높은 지지율과 함께 차기 주자들의 경쟁력에서 큰 차이를 보였다. 민주당이 이재명 경기지사, 이낙연 전 대표, 정세균 총리 등 다양한 대선주자를 보유한 반면 국민의힘은 마땅한 대선주자가 없었다.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 = 4⋅7 재⋅보궐선거일인 지난 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주민센터에 마련된 투표소에서 시민들이 투표를 하고 있다. 2021.04.07 yooksa@newspim.com

더욱이 야권은 21대 국회에서 180석 범여권에 밀려 입법 투쟁에서도 별다른 힘을 발휘하지 못했다. 이 때문에 이해찬 전 민주당 대표가 20년 집권론을 제시할 정도로 야권은 존재감을 보이지 못했다.

그러나 부동산 정책 실패로 인한 민심 이반에 한국토지주택공사(LH) 공사 직원들의 투기, 김상조 전 청와대 정책실장·박주민 민주당 의원 등의 임대차 3법 이전 임대료 대폭 인상 등 여권의 악재가 이어지면서 분위기는 그야말로 급변했다.

민주당에서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의 내곡동 처가땅 셀프 특혜 의혹, 박형준 국민의힘 부산시장 후보의 엘씨티 의혹 등 검증에 열을 올렸지만, 민심의 변화는 없었다. 4·7 재보선에서는 서울·부산 등 1·2 도시에서의 민심이 '정권 심판'임이 확인된 것이다.

[수원=뉴스핌] 정일구 기자 =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오른쪽)와 이재명 경기지사(왼쪽) mironj19@newspim.com

'쇄신' 필요성 민주당, 이재명계 vs 친문 주류 갈등 번질수도
    정계개편 주도권 쥔 국민의힘, 상처 입은 민주당…대선서 진검 승부 

국민의힘은 4·7 재보선 까지 패배할 경우 당의 존재 이유를 상실할 가능성이 컸다. 전국 규모의 선거에서 4번 패배한 국민의힘은 정권 심판론이 주된 이슈로 떠오른 이번 재보선에서도 패배한다면 사실상 불임 정당으로 평가돼 해체 수순을 밟을 전망이었다.

그러나 국민의힘은 당초 약세로 강성 이미지인 나경원 전 의원에 비해 약세로 평가됐던 오세훈 전 서울시장을 당 후보로 선출해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의 야권 후보 단일화 경선에 이어 박영선 민주당 후보와의 본 선거도 승리로 이끌었다.

부산시장 선거 역시 합리적 이미지인 박형준 전 의원을 선출해 시종일관 김영춘 민주당 후보를 압도했다.

국민의힘은 강력한 범야권 후보들과의 경선에 이어 민주당 후보와의 본 선거에서도 승리하면서 향후 대선을 겨냥한 범야권 정계개편에서도 주도권을 확보하게 됐다.

[서울=뉴스핌] 정일구 기자 =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4.7 서울시장 보궐선거 사전투표 첫날인 지난 2일 서울 오전 서대문구 남가좌1동 주민센터에 마련된 사전투표소에서 투표를 하고 있다. 2021.04.02 mironj19@newspim.com

여전히 자당 소속의 대선주자들은 주목할 만한 지지율을 보이지 못하지만 지지율 1위를 기록하고 있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등 외부의 주목할 만한 주자들과의 연합 가능성을 높인 것이다.

국민의힘은 향후 야권 정계개편을 통해 윤석열 전 검찰총장,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홍준표 의원, 원희룡 제주지사, 유승민 전 의원 등 주목할 만한 대선 주자들의 경선구도를 완성할 가능성이 커졌다.

이는 재보선 패배로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 정세균 국무총리 등이 상처 입어 이재명 경기지사 독주 체제가 만들어진 여권에 비해 오히려 흥행 면에서 나은 구도다.

더욱이 쇄신 필요성이 제기된 여권에서 쇄신의 주체와 방법을 놓고 주류인 친문과 이재명 지사 등을 비롯한 비주류 간 갈등이 불거지면 차기 대선이 분열된 여권과 통합된 야권의 구도가 만들어질 수도 있다.

채진원 경희대 공공거버넌스연구원 교수는 "민주당의 주류인 친문과 지지율 1위인 이재명 지사계 간의 분화가 본격화될 가능성이 있다"며 "여권이 심각한 분열에 빠지면 지난 17대 대선 과정에서 정동영 대통합민주신당 후보가 선출됐어도 일부 세력이 지원하지 않았던 상황이 재연될 수도 있다"고 분석했다.

4·7 재보선에서 확인된 민심은 정권 심판이었다. 이의 해석과 해법을 놓고 대선을 향해 가는 정치권의 움직임이 본격화될 전망이다. 지리멸렬했던 야권은 4·7 재보선 승리로 5년 만에 정권 탈환의 기점을 확보했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