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與 대선구도 지각 변동…이낙연·정세균 '주춤', 이재명 '탄력'

민주당 4·7 재보선 '참패'…후보 공천·선거 지휘 이낙연 '책임론'
잠룡 정세균도 출마 저울질…"코로나 확산세·LH사태는 부담"
최대 수혜 이재명 분석도…"선거 참패, 與 결집 기회 될 수도"

  • 기사입력 : 2021년04월08일 06:11
  • 최종수정 : 2021년04월08일 06:1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조재완 기자 = 돌아선 민심은 매서웠다. 더불어민주당이 4·7 서울·부산시장 재보궐선거에서 완패했다. 

차기 대선을 1년 앞두고 치른 재보궐선거에서 처참한 성적표를 받아들면서 여권의 차기 대권구도에도 변화가 일 것으로 예상된다. 

[수원=뉴스핌] 정일구 기자 =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전 당대표가 지난해 30일 오전 경기 수원시 경기도청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접견하고 있다. 2020.07.30 mironj19@newspim.com

◆ '재보선 책임' 이낙연, 치명상 불가피할 듯…'LH책임론' 정세균도 고심

치명상을 가장 크게 입은 주자는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다.

이 전 대표는 당대표 재임 당시 서울·부산시장 후보 공천을 결단하고, 선거 상임선대위원장을 맡아 재보선을 전두지휘했다. 책임론을 오롯이 떠안을 수 밖에 없는 상황이다. 

이번 재보선은 이 대표의 '대선 시험대'이기도 했다. 이 대표는 최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재명 경기지사에 밀려 지지율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다. 지지율은 4개월 가까이 10% 언저리를 맴돌다가, 선거 직전 각종 여론조사에서 한 자릿수로 주저 앉았다. 선거 결과에 따라 반등도 점쳐졌으나 사실상 '마지막 반등모멘텀'을 놓쳤다는 평가가 나온다. 이렇다 할 변곡점을 만들지 않는 한, 이 대표 지지층의 추가 이탈은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대권행보에 시동을 건 정세균 총리 측도 고심에 빠진 분위기다. 

당초 정계에선 정 총리가 올해 초 대권행보에 나설 것이란 관측이 나왔다. 그러나 코로나19 확산세가 좀처럼 수그러들지 않은 데다, 'LH(한국토지주택공사) 투기사태' 등 대형 악재가 연달아 터지면서 정 총리의 일정표도 미뤄졌다. 총리직에서 물러날 적절한 사퇴 시점을 잡지 못해 곤혹스러워한다는 설(說)도 파다했다.

선거 결과가 암울하자 정 총리도 책임론을 피하기 어렵게 됐다. 코로나19 확산세와 LH사태 등 위기관리에 대한 비난의 화살이 정 총리에게도 향한 분위기다. 최근 코로나19 4차 대유행 조짐까지 보이면서 정 총리 측 부담감은 더욱 커졌다. 정세균계 한 민주당 의원은 "부동산 파장이 계속되고 코로나 확산세가 잡히지 않으면 정 총리로서도 대선 출마가 부담스러울 수 밖에 없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정 총리는 최근 대선 출마 결심을 굳힌 것으로 알려졌다. 이르면 내주 사의를 표명할 전망이다. 

일각에선 두 주자가 대선 레이스를 끝까지 완주하지 않을 가능성도 제기된다. 현재로선 양측 모두 완주 의사를 내비치고 있지만, 단일화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는 분석이다. 두 주자는 같은 지역구에서 의정활동을 했고, 문재인 정부에서 국무총리를 지낸 등 이력이 비슷하다. 지지층 역시 일부 겹친다. 

한 여권 관계자는 "양측은 지지율을 주고 받는 관계인 셈이다. 정 총리가 본격 대선행보에 나서면 이 전 대표의 지지율 일부를 흡수할 가능성이 크다"고 봤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지난달 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비공개로 열린 당무위원회를 마치고 나오며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2021.03.09 kilroy023@newspim.com

◆ 최대 수혜자는 이재명?…식지않는 '제3후보론'도

이재명 경기지사 측은 상대적으로 여유있는 분위기다. 선거 패배가 이 지사에겐 호재로 작용할 것이란 해석도 있다. 

이 지사는 최근 잇달아 터진 정부여당 악재 속에서도 20%대 안정적인 지지율을 유지하고 있다. 윤석열 전 총장 등판 이후 지지율이 다소 빠지긴 했으나 크게 타격을 입지 않은 모습이다. 

이 지사는 당내 비주류로 분류돼 온 만큼 정권심판론에서 동떨어져 있는 데다, 재보선 결과와 직접적 연관성이 없는 만큼 선거책임론에서도 자유로운 편이다. 

특히 윤석열 전 총장이 야권 유력후보로 올라서면서 당내서도 '강한 후보'가 필요하다는 목소리에 힘이 실린 터다. 여권 유력주자들이 고전하는 상황에서 정권 재창출을 위한 적임자라는 점을 내세워 외연을 확장하고 지지층을 다질 기회란 분석이 나온다. 이낙연계·정세균계 인사를 포섭하기 위한 이 지사 측 움직임도 감지된다. 

이재명계 한 의원은 재보궐선거를 치르기 전 기자와 만나 "선거 패배를 마냥 비관적으로 보진 않는다"며 "대선을 앞두고 민주당이 다시 의기투합할 기회일 수 있다"고 봤다. 

'제3후보'에 대한 기대감도 나온다. 대권판도에 지각변동이 일면서 예기치 못한 새로운 후보가 등판할 수 있다는 관측이다.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과 이인영 통일부 장관,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이광재 의원, 김두관 의원 최문순 강원지사 등이 거론된다. 

다만 대선을 일년 앞둔 시점에서 이들 후보가 인지도를 얼마나 끌어올릴 수 있을 지는 미지수다. 이들 모두 지지율 한 자릿수에 머물고 있다. 

choj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