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공정거래

삼성·현대차·LG 등 대기업 8개사, 1.2조 규모 단체급식 일감 개방한다

상위 5개사와 대기업 계열사·친족기업간 거래관행 타파
조성욱 "일감나누기는 ESG 경영의 초석…적극 지원"

  • 기사입력 : 2021년04월05일 15:00
  • 최종수정 : 2021년04월05일 15:3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민경하 기자 = 삼성·현대자동차·LG 등 국내 8개 대기업이 1조2000억원 규모의 단체급식 물량을 전격 개방하기로 선언했다. 조성욱 공정거래위원장은 기업들의 일감 나누기 문화를 적극 지원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공정거래위원회와 8개 대기업은 5일 서울 LG사이언스파크에서 '단체급식 일감개방 선포식'을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조성욱 위원장을 비롯해 김현석 삼성전자 대표, 장재훈 현대자동차 대표, 권영수 LG 부회장 등 각 사 대표자들이 참석했다.

이번 선포식에 참여한 기업은 ▲삼성 ▲현대자동차 ▲LG ▲CJ ▲한국조선해양 ▲이마트 ▲LS ▲현대백화점 등 8개사다.

조성욱 공정거래위원장이 5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전자상거래 소비자보호법' 전부개정안 입법예고에 대한 브리핑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공정거래위원회] 2021.03.05 204mkh@newspim.com

국내 단체급식 시장은 지난 2019년 기준 약 4조2799억원 규모로 파악되며 ▲삼성 웰스토리 ▲아워홈 ▲현대 그린푸드 ▲CJ프레시웨이 ▲신세계푸드 등 상위 5개사의 시장점유율이 80%를 차지하고 있다. 상위 5개사는 그룹내 계열사·친족기업과의 수의계약을 통해 안정적으로 일감을 확보할 수 있었고 이러한 거래관행은 25년 가까이 지속돼왔다.

공정위는 지난 2017년부터 단체급식 분야의 실태조사를 착수했고 고착화된 내부거래 관행을 탈피하도록 유도해왔다. 그결과 단체급식 상위 5개사와 거래중인 8개 대기업이 이번 일감 개방에 적극 동참하기로 한 것이다.

이번에 일감개방을 선언한 8개 대기업의 연간 단체급식 식수는 약 1억7800만식으로 약 1조2000억원 규모에 해당한다. 특히 LG는 전면개방을 원칙으로 그룹 내 단체급식 일감을 순차적으로 개방하기로 했으며 CJ는 65% 이상 개방하기로 하는 등 적극적인 참여 의지를 보였다.

조성욱 위원장은 "일감나누기는 '제 살을 깎아 남에게 주는 것'인 만큼 아주 힘들고 고단한 과정"이라며 "이번 일감개방 결정은 단체급식업에 종사하는 독립기업·중소기업·소상공인에게 엄청난 기회의 문을 열어주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일감나누기야 말로 사회적기여, 지배구조를 개선하는 ESG 경영의 초석"이라며 "과감한 결단에 대해 다시 한번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공정위는 참여기업과 협력해 정기적으로 일감개방 추진상황을 공개하고 순차적으로 일감개방 범위가 확대되도록 노력할 계획이다. 또한 국민생활 밀접업종·중소기업 주력업종을 중심으로 대기업집단의 폐쇄적인 내부거래 관행을 개선하겠다는 방침이다. 

204mk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