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유럽

'영국발 변이 확산' 프랑스, 최소 한 달간 전국 봉쇄

  • 기사입력 : 2021년04월01일 09:40
  • 최종수정 : 2021년04월01일 09:4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31일(현지시간) 코로나19 봉쇄 조치를 발표했다. 최근 영국발 변이 코로나19(COVID-19) 바이러스가 확산하자 나온 조치다.

집에서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 연설을 시청하는 남성. 2021.03.31 [사진=로이터 뉴스핌]

CNN에 따르면 마크롱 대통령은 이날 방송된 대국민연설에서 전국 봉쇄 조치를 발표했다. 기존 19개 지역에서 시행해온 조치를 전국으로 확대한 것이다.

봉쇄는 오는 3일부터 최소 한 달 간 시행된다. 오후 7시 이후 야간 통행 금지, 비필수 상점 영업 금지, 국내 여행 제한 등을 골자로 한다. 또, 현장 근로직이 아닌 업종은 재택근무를 해야 한다.

유치원과 초·중·고등학교는 3주 동안 원격수업으로 전환된다. 오는 4월 말에는 유치원과 초등학교 등교를 재개하고, 중·고등학교는 다음달 3일에는 교문을 열 방침이다.

이번 조치는 전염성이 강하고, 더 치명적인 것으로 알려진 영국발 변이 바이러스가 확산하고 있는 가운데 나왔다. 마크롱 대통령은 현재 중환자실에 있는 코로나19 환자의 44% 정도가 65세 이하 연령이라면서 "지금 새로운 방향으로 대응하지 않으면 바이러스 통제력을 잃을 수 있다"고 발언했다.

인구 6500만명의 프랑스는 현재 국민의 12%에 백신을 접종한 상황. 4월 중순에는 60대 중장년층에 그리고 약 한 달 뒤에 50대에 백신 주사를 놓을 계획이며, 6월에는 3000만명의 성인 접종을 예상하고 있다. 

 

wonjc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