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 산업 > 중공업

한화시스템, 1.2조원 유상증자…"2023년 자체 통신위성 발사 목표"

위성통신·에어모빌리티 사업에 투자…"2030년 매출 23조 달성"

  • 기사입력 : 2021년03월29일 18:37
  • 최종수정 : 2021년03월29일 18:3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윤애 기자 = 한화화시스템은 29일 이사회를 열고 위성통신·에어모빌리티 투자 자금 마련을 위해 1조2000억원(7868만9000주) 규모의 유상증자를 결의했다고 밝혔다.

마련된 자금으로 올해부터 3년 동안 저궤도(LEO·Low Earth Orbit) 위성통신에 5000억원, 에어모빌리티에 4500억원을 투자해 저궤도 위성통신 체계를 구축하고 에어모빌리티 기체와 인프라·관제·서비스 및 항공물류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블록체인 기반 디지털 플랫폼 사업에도 2500억원을 투자한다.

이를 통해 2030년까지 매출 23조원을 달성하겠다는 목표도 공개했다.

특히 한화시스템은 20년 동안 군 위성통신체계 개발에 참여하면서 확보한 기술을 민간 위성통신에 접목시킬 계획이다. 2023년까지 독자 통신위성을 쏘아 올려 저궤도 위성통신 시범 서비스를 시작하는 게 목표다. 2025년에는 정식 서비스를 출시하겠다는 구상이다.

[서울=뉴스핌] 이윤애 기자 = 숫자로 보는 한화시스템 [사진 = 한화시스템] 2021.03.29 yunyun@newspim.com

김연철 한화시스템 대표는 "위성통신 사업의 2030년 매출 목표는 5조8000억원"이라고 말했다.

한화시스템은 지난해 영국의 위성 안테나 기업 페이저솔루션(Phasorsolution)을 인수하고 미국 휴대형 안테나 기술 기업 카이메타(Kymeta)에는 지분 투자를 한 바 있다. 한화시스템은 이들과의 협력을 통해 독자적인 항공용 위성통신 기술을 확보할 계획이다.

한화시스템은 올해 상반기 중엔 미국에서 에어모빌리티 기체의 핵심인 '전기추진시스템'을 테스트 한다. 2024년까지 기체 개발을 끝내고, 2025년에는 시범 서비스를 시작할 계획이다. 한화시스템의 2030년 에어모빌리티 사업 예상 매출은 11조4000억원이다.

한화시스템이 두 사업을 동시에 추진하는 배경은 '시너지' 다. 저궤도 위성통신 기술이 에어모빌리티 사업의 핵심인 교통관리·관제 시스템에 활용되기 때문이다.

수백m 고도에서 날아다니는 에어모빌리티는 지상 통신망으로 신호를 주고받기 어려워 위성통신 기술이 꼭 필요하다. 한화시스템은 시너지를 통해 비용은 낮추고 효율을 극대화할 계획이다.

2500억원은 디지털 플랫폼 사업에 투자한다.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하는 디지털 플랫폼 사업을 통해 2030년 매출 6000억원을 계획하고 있다.

이번 유상증자는 주주 배정 후 실권주 일반 공모 방식으로 진행된다. 신주 배정 기준일은 4월 22일, 구주주 청약 예정일은 6월 3~4일이다.

yuny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