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서울대생들, 前 시흥시장 투기 의혹 수사의뢰..."배곧신도시 수사해야"

'서울대 시흥캠' 추진했던 김윤식 전 시흥시장
"캠퍼스 예정 부지 1km 부동산 분양권 전매"

  • 기사입력 : 2021년03월29일 11:37
  • 최종수정 : 2021년03월29일 11:3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학준 기자 = 서울대학교 학생들이 김윤식 전 시흥시장의 부동산 투기 의혹을 제기하고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서울대 시흥캠퍼스 유치 사업을 추진했던 김 전 시장은 2014년 캠퍼스 예정 부지로부터 약 1km 떨어진 곳에 위치한 아파트를 분양받았다가 이듬해 분양권을 판매하면서 시세차익을 챙겼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시흥 배곧신도시 부동산 투기 의혹 규명을 바라는 서울대 학생들'은 29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 전 시장과 전·현직 시흥시 공무원, 전·현직 서울대 교직원들의 시흥시 부동산 투기 의혹에 대한 수사의뢰서를 제출했다.

서울대학교 정문 전경 /김학선 기자 yooksa@

학생들은 "시흥캠퍼스를 유치하는 데 앞장섰던 김 전 시장이 재임 중 시흥캠퍼스 부지 인근 아파트를 분양받은 것으로 확인됐다"며 "분양권 취득 후 1년여 만에 웃돈을 받아 이를 되팔았다는 점에서 투기를 목적으로 아파트를 분양받은 것 아닌가 하는 의혹이 제기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이어 "시흥시장이 드러내놓고 부동산 투기를 하는 마당에 배곧신도시 사업과 관련해 부정한 투기 행위에 연루된 공직자가 더 나오지 않으리란 법이 없다"며 "정부는 배곧신도시를 수사 대상 지역에 포함시켜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관련 정보에 대한 접근성이 누구보다도 높은 시장의 지위에 있었다는 점에서 부패방지법상 업무상 비밀이용죄에 해당할 가능성도 있다"고 주장했다.

서울대 학생들에 따르면 김 전 시장은 2014년 시흥캠퍼스 부지에서 약 1km 떨어진 시흥시 정왕동 소재 '배곧신도시 호반베르디움' 88㎡(26평) 규모 아파트 분양권을 취득했고, 이듬해 현금 4240만원을 지급받는 대가로 분양권을 판매했다.

김 전 시장이 분양권을 거래했을 것이라 의심되는 2014년은 '시흥군자 배곧신도시 지역특성화사업 사업협약'이 진행되고, 시흥캠퍼스가 들어설 부지에 대한 매매계약서가 체결되는 등 시흥캠퍼스 유치가 본격 탄력을 받기 시작한 때라는 게 학생들 주장이다.

학생들은 "아예 서울대학로라는 도로를 만든 것에도 드러나듯 시흥캠퍼스 유치는 배곧신도시의 핵심 가운데 핵심"이라며 "건설사들은 '서울대가 바로 앞 투자수익도 맨 앞' 따위의 문구를 아파트 분양 광고에 사용하며 서울대라는 이름을 투기 조장에 적극 활용했다"고 강조했다.

 

hakj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