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르포] 이틀째 함께한 오세훈·안철수..."이렇게 아름다운 단일화 본 적 있나"

두 손 잡고 사거리 돌며 지지 호소
공식 선거운동 둘째날 함께 마무리

  • 기사입력 : 2021년03월26일 23:36
  • 최종수정 : 2021년03월26일 23:4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지율 기자 = "대한민국 역사상 이런 아름다운 단일화를 본 적 있나"

4·7 재보궐선거 공식 선거운동 이튿날.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는 전날에 이어 26일에도 유세장에 모습을 드러낸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를 향해 감격의 소리를 질렀다.

오 후보는 저녁 7시 13분 강동구 굽은다리역 사거리 유세장에 도착한 안 대표를 향해 "정말 귀한 분", "정말 고마운 분"이라며 연신 환대했다. 

안 대표는 이날 흰색과 붉은색이 섞인 줄무늬 셔츠에 하얀색 바람막이 점퍼 차림으로 등장, 흰색 선거운동 유니폼을 입은 오 후보와 드레스코드를 같이 했다. 안 대표는 전날엔 회색 양복을 입은 채 오 후보를 지원했다.

[서울=뉴스핌] 국회사진취재단 =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지난 25일 서울 중구 덕수궁 대한문 앞에서 열린 시청역 거점유세에서 안철수 공동선대위원장과 손을 잡고 있다. 2021.03.25 photo@newspim.com

오 후보는 아침 7시부터 이어진 유세 일정으로 인해 다 잠겨버린 목소리에도 안철수를 연호했다.

오 후보는 "사실 치열한 경선을 해서 승패가 가려지면 이렇게 마음을 크게 쓰기가 정말 쉽지 않다"며 "저희 둘이 얼싸안고 포옹하는 모습을 보셨나. 어저께 시청 앞 광장에서 함께 손을 잡고 유세하는 것 보셨나. 그리고 하루 뒤에 또 이렇게 와주셨다"며 안 대표에게 고마움을 표시했다. 

그러면서 "정말 대한민국 역사상 이런 아름다운 단일화를 본 적 있냐"고 반문한 뒤, "안 대표에게 다시 한 번 큰 감사의 박수를 보내드리자. 고맙다"며 안 대표를 치켜세웠다.

환호 속에 마이크를 건네받은 안 대표는 준비해 온 원고를 참고하며 오 후보 지지를 호소했다.

안 대표는 "저 안철수, 서울시민들께 꼭 (야권) 단일화를 이뤄 문재인 정권을 심판하겠다는 약속을 지키러 강동구에  왔다"며 "선거는 미래를 선택하는 것이기도 하지만 심판하는 선거"라고 힘 줘 말했다.

안 대표는 이번 보궐선거가 더불어민주당의 성범죄로 인한 것임을 강조하면서 "국민께 사죄해도 시원찮을 판에 피해자에게 '피해호소인'이라고 2차 가해까지 한 그 정당, 무슨 정당이냐. 맞다, 민주당 아닌가. 이런 몰염치한 민주당은 이번에 확실히 심판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안 대표는 그러면서 "문재인 정권, 민주당을 심판하려면 어떻게 해야 하냐"고 반문한 뒤, "바로 기호 2번 오세훈을 찍어주시면 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4월 7일, 썩은 시정을 끝장내고 서울을 바로잡을 사람, 안철수와 함께 문재인 정권을 심판하고 정권 교체에 교두보를 놓을 사람, 바로 야권 단일후보 오세훈 아니겠냐"며 "투표장에서 우리 오 후보 지지해주시기를 머리 숙여 부탁드린다"고 호소했다.

[서울=뉴스핌]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왼쪽)와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6일 오후 서울 강동구 굽은다리역 사거리에서 시민들과 주먹인사를 나누며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사진=국민의힘 공식 유튜브 '오른소리' 캡쳐] 2021.03.26 jool2@newspim.com

이에 오 후보는 "정말 감동적인 장면"이라며 "제가 드리고 싶은 말을 안 대표께서 다 대신해줬기에 더이상 드릴 말씀이 없다. 한가지만 더 약속하겠다. 4월 7일 선거 때까지 이렇게 함께 여러분을 찾아뵙고 서울시 미래에 대해 함께 약속드린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그 다음이 더 중요하다"며 "저희 둘이 합심해 서울시 공동 경영을 약속했다는 뉴스를 보셨을 거다. 이 약속이 별다른 변화 없이 약속대로 지켜지는 모습이 보고 싶지 않냐. 그렇게 하면 정치 역사상 새 정치 실험으로 국민께 희망을 드릴 수 있을 거라 믿는다. 다 동의해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오 후보는 "제 기억으로 안 대표는 정치를 시작하면서 새정치를 하겠다고 약속했다"며 "그 새 정치가 이제 서울시 발로 새 실험에 들어간다. 저 부족하고 많이 못난 사람이지만 우리 안 대표가 도와주면 당선되는 건 물론이고 서울 시정을 잘 이끌 수 있을 것 같다"며 서울시 공동 경영을 강조했다.

오 후보는 그러면서 "그런 모습을 반드시 보여드려 대한민국 정치에 희망이 있다는 걸 반드시 입증하겠다"며 "그렇게 해서 성공적인 야권 통합으로 둘이 힘을 합해 내년 정권 교체를 반드시 해내겠다"고 다짐했다.

이어 맞잡은 손을 들어보인 두 사람은 지지자들과 셀카를 찍고 주먹인사를 하는 등 굽은다리역 사거리를 돌며 공식 선거운동 둘째날을 함께 마무리했다. 

jool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