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재산공개] 대선주자들, 이낙연 30억·이재명 28억·윤석열 69억·원희룡 19억원

이낙연 '경희궁의 아침' 아파트, 이재명은 현금·예금부자
尹, 69억원 신고했지만 본인 명의는 예금 2억원, 나머지는 배우자
元 19억원, 배우자 명의 제주 단독주택·모친 과수원 합쳐 11억원

  • 기사입력 : 2021년03월25일 00:00
  • 최종수정 : 2021년03월25일 08:4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현우 기자 = 여권 대선주자로 분류되는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상임선대위원장과 이재명 경기지사는 각각 30억원, 28억원 가량의 재산을 신고했다. 친문 주자로 여겨지는 김경수 경남지사는 7억원을 신고했다. 또 유력한 야권 후보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69억원을, 대선 출마를 공식화한 원희룡 제주지사는 19억원을 신고했다.

국회 공직자윤리위원회와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25일 발표한 바에 따르면 이낙연 위원장은 총 보유 재산으로 30억914만원을 신고했다. 이는 지난해보다 1억4900만원 가량 오른 금액이다. 증가분 대부분은 배우자의 예금액 증가였다.  

재산 대부분은 지난해 매입한 17억5000만원 상당 종로구 '경희궁의 아침' 아파트다. 앞서 이 위원장은 지난해 총선을 앞두고 9억원짜리 경희궁 자이 아파트에 전세로 들어간 바 있다. 이후 또 경희궁의 아침 아파트를 사서 전세를 내줬는데 전세 보증금은 12억원을 받았다. 이에 위원장이 '갭투자'로 경희궁의 아침 아파트를 샀다는 의혹이 제기되기도 했다.

[수원=뉴스핌] 정일구 기자 =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오른쪽)가 30일 오전 경기 수원시 경기도청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접견을 하고 있다. 2020.07.30 mironj19@newspim.com

이 위원장 측은 당시 "실거주 중인 경희궁 자이 아파트 전세 기간이 끝나면 이사해 살 목적으로 경희궁의 아침 아파트를 샀다"며 "지역구 의원으로서 지역구에 집이 없다는 논란을 피하기 위해서였다"고 설명한 바 있다. 

이재명 경기지사는 총 28억6437만원을 신고했다. 지난해 대비 1억1617만원 가량이 올랐다. 이 지사는 거주중인 성남 분당구 수내동 아파트를 10억1300만원으로 신고했다. 이는 전년대비 1억1700만원 가량이 오른 금액이다.

예금으로는 10억823만원을 신고했다. 본인 예금으로 5억9094만원, 배우자 예금 2억9745만원, 장남 5118만원, 차남 6864만원을 보유했다고 밝혔다. 또 사인간 채권 5억500만원과 오크밸리콘도미니엄 회원권 2000만원이 있다고 신고했다. 이외에 현금도 3억2500만원을 갖고 있다고 했다.

이 지사가 현금 부자인 이유는 '슈퍼개미'라서다 앞서 이 지사는 지난 2018년 경기도지사 선거에 출마하면서 재산 절반 가량인 13억원을 유가증권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후 백지신탁제로 인한 보유주식을 전량 매도하면서 예금액이 늘어났다. 백지신탁은 공직자가 재임 기간 동안 재산을 수탁기관에 위탁하거나 보유주식을 매각하는 제도로 이해충돌을 막자는 취지로 도입됐다.

김경수 경남지사는 총액 7억4246만원을 갖고 있다고 신고했다. 대부분은 건물이었다. 김 지사는 김해시 율해동 모아미래도 5단지 아파트 3억5000만원과 배우자가 보유한 서울 마포구 토정동 다세대주택 전세보증금 4억1000만원을 신고했다. 또 모친의 진주시 아파트 전세보증금 9200만원, 장남의 오산시 다가구주택 전세보증금으로 200만원을 신고했다.

나머지 자산은 예금이 대부분이다. 김 지사는 본인 예금 1억원과 배우자 7119만원, 모친 2861만원, 장남 2985만원, 차남이 3268만원을 합쳐 2억6246만원 예금이 있다고 밝혔다. 이외에 비상장주식인 ㈜봉하마을 주식 1529주, 가액 1556만2000원과 임대보증금·재계약 비용으로 진 채무 5000만원을 신고했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윤석열 전 검찰총장. 2021.03.04 pangbin@newspim.com

지난 3월 초, 사표를 낸 윤석열 전 검찰총장도 이번 공직자 재산신고에 포함됐다. 공직자윤리법상 재산 신고 기한은 매년 2월 말이다. 결국 재산신고를 마친 뒤 사표를 낸 셈이다. 

윤 전 총장은 보유 재산으로 69억978만원을 신고했는데 이중 윤 전 총장 명의 재산은 예금 2억2030만원뿐이고 나머지는 배우자인 김건희씨 명의로 되어있다. 

윤 전 총장은 배우자가 경기 양평군 강산면 병산리 일대 임야와 도로, 창고용지 등 12개 필지를 갖고 있다고 신고했다. 토지 가액은 2억5931만원이다. 해당 토지는 남한강과 백병산 인근으로 중부내륙고속도로 인근이다. 

또 배우자 명의인 서초동 주상복합 아크로비스타를 13억500만원에 신고했다. 지난해보다 1억500만원 오른 금액이다. 배우자 예금액은 51억2517만원으로 역시 지난해보다 1억원 가량 올랐다. 

야권 대선주자인 원희룡 제주지사는 총액 19억6211만원을 신고했다. 지난해보다 6377만원이 줄었다.

재산 대부분은 부동산으로 배우자 명의 제주 아라동 단독주택 7억5096만원과 서울 서초구 오피스텔 전세보증금 3억원을 신고했다. 또 부모 명의 서귀포 단독주택을 4530만원으로 신고했다. 또 배우자가 가진 아라동 밭과 모친이 보유한 과수원을 합쳐 4억9342만원어치 토지를 보유하고 있다고 신고했다. 

예금액은 8억2458만원으로 원 지사가 2억3411만원, 배우자 5억3024만원, 장녀 4501만원 등을 신고했다. 예금액에 대해 원 지사는 전세자금과 생활비 사용, 개인정보유출소송단 승소에 따른 위자료 지급 등으로 예금액 변동 사유를 밝혔다. 

한편 원 지사의 장녀는 해외주식 1만원 어치를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원 지사 장녀는 아마존 주식 0.0022주와 넷플릭스 0.0036주를 갖고 있다고 신고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원희룡 제주지사가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미래통합당 명불허전 '보수다' 초선의원 공부모임에 자리하고 있다. 2020.07.15 leehs@newspim.com

with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