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이재명, 박영선 재난위로금 10만원 공약에 "반가웠다"

"재난위로금 지급, 다른 지방 정부도 같이했으면"
朴 "소상공인 매출 끌어올릴 방안 찾고 있었다, 李 만나보고 싶었다"

  • 기사입력 : 2021년03월24일 13:07
  • 최종수정 : 2021년03월24일 13:0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현우 기자 =차기 여권 대선주자로 꼽히는 이재명 경기지사는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내건 '긴급재난위로금 10만원' 공약에 대해 "반가웠다"고 호평했다. 이 지사가 4·7 재보선 지원에 적극 나선 것이다. 

이 지사는 24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박영선 후보와 만난 뒤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혔다. 

이 지사는 "평소 재정이 국가성장에 기여해야 한다고 생각하고 개인에 대한 지원이 소상공인 매출 지원까지 가진다면 경제선순환에 도움이 된다고 생각한다"며 "경기도에서 하고 있긴 하지만 다른 지방 정부도 같이 했으면 했다"고 말했다.

이어 "아직 (박 후보가 서울시장에 당선)되신 것은 아닌데, 정책 방향을 그렇게 정했다니 반가웠다"고 덧붙였다.

또 이 지사는 박 후보 재난위로금 지급이 ▲재난지원금 지급을 통한 경기 진작 ▲디지털 화폐 유통 활성화를 위한 인프라 개선 ▲재난지원금 사용처 데이터를 통한 정책 사각지대 발견이 가능하다는 설명에 "조를 하나 더해, 일석삼조가 됐다"고 웃으며 말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이재명 경기도자사가 24일 국회에서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를 만나 대화하고 있다. 2021.03.24 leehs@newspim.com

박 후보는 "소상공인 매출관련 빅데이터를 점검했는데 경기도는 회복 속도가 빨랐지만 서울은 속도가 늦었다"라며 "서울은 주거지 주변 상점은 비교적 괜찮은데 남대문과 같이 외국인이 많이 찾는 도심 상가는 회복이 덜됐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당장 (코로나19 탓에 외국인 관광) 대책을 세우기 어려우니 적어도 매출을 끌어올릴 필요가 있겠다 싶어 위로금 형태로 지급하는 방안을 내세웠다"며 "그래서 이 지사를 만나 논의해보고 싶었는데 인재근 의원님을 통해 만나게 됐다"고 말했다.

한편 박 후보는 이날 오전 발표된 여론조사에 대해 "지금부터 시작이고 서울시민이 판단해 주실 것"이라면서 "10년 전 '낡은 행정 실패 시장'이 다시 돌아와 이명박 시즌2를 하겠다는데 서울 시민이 거기에 동의해 주겠는가"라고 말했다.

특히 오 후보가 지난해 광복절 당시 극우집회에 참석했던 것을 언급하며 "지난해 광복절 당시 소상공인 매출이 회복될 때 찬물을 끼얹은 분이다"라며 "태극기 부대 전광훈 목사에게 광화문 광장을 내주면서 소상공인에게는 어떤 상처를 드릴지, 또 세빛둥둥섬과 광화문광장 문제등 실책들도 많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내곡동 땅과 관련한 거짓말에 대해서도 서울 시민은 답변을 원하실 것"이라고 덧붙였다.

with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