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오세훈 "윤석열과 소통 채널 있어…尹, 대선서 결정적 역할 할 것"

"개인적 친분 없지만 간접 의사소통 중"
"국민의힘 들어와 힘 모아주기를"

  • 기사입력 : 2021년03월18일 16:15
  • 최종수정 : 2021년03월18일 16:1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지율 기자 =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예비후보는 18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의 소통 채널이 있다"고 밝히면서 윤 전 총장이 차기 대선에서 큰 역할을 할 것으로 내다봤다.

오세훈 후보는 이날 오후 서울 양천구에서 열린 기자협회 토론회에서 '윤 전 총장의 대선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현재) 가장 지지율이 높기 때문에 결정적인 플레이어 역할을 할 거라고 본다"면서도 "다만 준비가 됐느냐는 점에서 국민들의 예리한 관찰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국회사진취재단 =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18일 오후 서울 양천구 한국방송회관에서 열린 후보 초청 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03.18 photo@newspim.com

오 후보는 이어 "내년 대선에서 큰 역할을 할 것은 분명하다"며 "우리당에 들어와서 힘을 모아주면 야권 분열 없이 통합된 힘으로 대선에 임할 수 있다. 저희의 희망사항이지만 그런 생각을 갖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윤 전 총장과의 모종의 의사소통이 시작됐다'고 말한 데 대해선 "저랑 사적인 연은 없다"면서도 "한국 사회는 한 명만 통하면 소통되는 사회 아닌가. 실제로 같은 법조계에 있고. 한 분이 간접적인 의사소통 채널을 만들어서 지금 소통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진행자가 '윤 전 총장에게 선거 지원을 요청할 계획은 없냐'고 묻자, 오 후보는 "단일 후보가 되면 모든 분들의 도움을 받을수록 좋지 않겠냐"고 반문한 뒤, "그런 희망을 가지고 있다"고 답했다.

jool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