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北 인권결의안 공동제안국 참여 미정...미국 참여 환영"

정부, 공동제안국 대신 컨센서스 채택 동참

  • 기사입력 : 2021년03월22일 20:22
  • 최종수정 : 2021년03월22일 20:2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외교부가 유엔 인권이사회에 상정된 북한 인권결의안 공동제안국 참여 여부를 아직 결정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외교부 당국자는 22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공동제안국 참여 여부를 묻는 질문에 "아직 내부적으로 검토가 진행중"이라며 이같이 답했다.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 [사진=뉴스핌DB]

유럽연합(EU)은 지난 11일(현지시각) 제네바에서 열린 제46차 유엔 인권이사회에 북한인권 결의안 초안을 제출했다. 결의안에 미국과 일본 등 43개국이 공동 제안국으로 참여했으나 한국은 참여하지 않았다.

우리 정부는 지난 2019년부터 북한인권결의안 공동제안국에 이름을 올리지 않는 대신 결의안 컨센서스 채택에 동참해왔다.

이 당국자는 "컨센서스에 찬성하는 국가들이 193개 회원국이기 때문에 공동제안국 참여도 중요하지만 컨센서스 참여했다는 것에 의미를 부여해달라"고 말했다.

아울러 미국이 3년 만에 공동제안국에 참여한 것에 대해서는 "외교당국으로서는 환영하는 바이며, 계속 협의하는 사안"이라고 설명했다.

onewa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