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김태년 "LH 특검, 야당과 즉시 협의…의혹 한 점 남기지 말아야"

"국민들이 정부조사 신뢰할 수 있다면 특검이라도 진행해야"

  • 기사입력 : 2021년03월12일 11:09
  • 최종수정 : 2021년03월12일 11:0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조재완 기자 =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가 12일 'LH(한국토지주택공사) 투기 사태' 특검 도입과 관련, 야당과 즉시 협의하겠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LH 불법투기가 한 점 의혹없이 다 밝혀졌다고 국민들이 신뢰할 수 있다면 특검을 진행해야 한다"며 "야당과 즉시 협의하겠다"고 했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1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중앙선대위 회의에서 김태년 대표 직무대행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1.03.12 kilroy023@newspim.com

김 원내대표는 "어제 정부 합동조사단이 LH 직원 당사자들을 전수조사해서 1차 조사결과를 발표했다. 가족들의 정보제공동의서를 받아 2차 조사를 하게 되면, 가족 명의로 어떤 불법을 저지른 것에 대한 결과도 나오게 될 것"이라며 "이와 병행해 합동수사단이 3기 신도시 땅을 중심으로 해서도 전수조사를 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렇게 되면 차명에 의한 거래 의혹 등이 다 밝혀지게 된다"며 "당은 공직자나 공공기관 임직원이 내부정보를 이용해 사익을 편취하는 것은 절대 용납할 수 없다는 기본 원칙을 갖고 있다"고 재차 강조했다. 

민주당이 밀어붙이는 '검수완박(검찰 수사관 완전 박탈)' 기조와 다소 다르지 않냐는 질문엔 "특검은 법령에 의해 마련된 제도다. 검·경 수사권 조정과 관계없다"고 답했다.  

앞서 박영선 민주당 서울시장 후보는 이날 오전 선거대책위원회 출범식에서 LH 특검 도입을 건의했다. 박 후보는 시민들이 정부 합동조사단 조사 결과를 신뢰하지 않는다"며 이같이 제안했다. 

choj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