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 글로벌 > 미국·북미

코로나 팬데믹 1년, 미국 청소년들의 일상을 바꿔놨다

  • 기사입력 : 2021년03월10일 16:23
  • 최종수정 : 2021년03월10일 16:2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오는 11일은 세계보건기구(WHO)가 코로나19(COVID-19) 팬데믹(pandemic·세계적 대유행)을 선언한지 1년이 되는 날이다. 코로나19 대유행은 청소년들의 평범한 일상을 송두리째 흔들었다.

마스크 쓰고 수업듣는 영국 체셔의 한 고등학교 학생들.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하다. 2021.03.09 [사진=로이터 뉴스핌]

뉴욕타임스(NYT)가 자사 기사를 활용해 교육 자료를 제공하는 'NYT 러닝 네트워크'는 지난해 9월 10일부터 11월 12일까지 미국 청소년들을 대상으로 멀티미디어 콘테스트를 개최했다.

코로나19가 자신의 삶에 어떤 변화를 가져왔는지를 주제로 사진이나 그림, 영상, 오디오, 글 등을 통해 사연을 보낼 것을 공고했고, 약 5500건의 작품들이 제출됐다. 

봉쇄 조치에 학교 수업까지 화상으로 전환하면서 자신의 청소년기가 빼앗겼다는 박탈감 호소의 사연부터 자신의 진짜 정체성을 찾고 사회적 정의를 위해 싸우기로 했다는 이야기, 친구와 놀고 싶어 '사회적 거리두기 놀이'를 착안했다는 재밌는 경험까지 역사상 전례 없는 미국 청소년들의 일상 속을 들여다 보자. 

◆ 침실에 갇힌 세대(A Generation Trapped in Its Bedroom)

서니나 천(16, 뉴저지주 윕패니)은 위생용 비닐랩을 얼굴에 뒤집어 쓴 채 소리지르는 자신의 모습을 그림으로 그렸다. 코로나19 봉쇄 조치가 숨막히다는 것을 표현한 작품이다.  "그냥 호흡하라"(Just Breathe)가 자신만의 정신수양 주문이 됐다는 천 양은 불확실한 미래에 답답함을 느끼는 모두에게 다섯 번 호흡할 것을 추천했다. 무겁고 복잡한 마음을 놓을 수 있을 것이다.

패리시 안드레(18, 메릴랜드주 볼티모어)는 9개 네모 칸 속 자신의 일상을 담았다. 벽 사이를 두고 인사하는 두 사람, 바로 줌 화상통화로 대화하는 모습이다. 

"4월 중순쯤이었을 거에요. 방에 앉아 많은 화상통화를 했죠. 나의 모든 인간관계는 네모난 컴퓨터 스크린을 통해야만 가능했어요. 어떤 이들에게는 코로나19가 자신을 돌아보는 시간일지 몰라도 많은 이들에게는 격리란 어두운 시기에요."

홀로 방에서 화상통화로 시험치는 미국 초등학생.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하다. 2021.03.09 [사진=로이터 뉴스핌]

코로나19가 아니었으면 학교에 있어야 할 16세 소녀 카밀라 샐리나스는 "제 일과는 일어나 학교에 가고, 책상에 앉아 수업을 들어요. 다음 수업에 가고, 하교해요. 집에서 숙제를 하고, TV프로그램을 시청해요. 밤에 잠을 자죠. 이게 일상의 반복이에요. 집에서요."

종교적 신념으로 외출시 히잡(hijab)을 쓰는 에이샤 무사(16, 뉴저지주 엘리자베스)는 친언니와 나눈 문자메시지를 사연으로 보냈다. 식료품점을 방문한 무사는 마스크를 깜빡하고 착용하지 않았던 것. '히잡 위에 마스크를 써야 하나?' 고민하던 에이샤는 언니에게 물었고, 언니는 '마스크를 먼저 쓰고, 히잡을 둘러라'고 알려줬다. 마스크 착용 방법이 가족들간의 일상 대화가 된 것이다. 

◆ 사회적 이슈에 눈 뜨다(A Summer of Awakening)

필리핀계 미국인인 이델리나 배가포로(17, 캘리포니아주 출라비스타) 양은 코로나19로 집에 있는 시간이 많아지면서 자신의 성정체성을 찾았다. 지난 여름 LGBTQ+ 인권 행사에 참석한 그는 "이제 더이상 남자에 대해 얘기하거나 손톱 매니큐어에 대해 얘기하지 않는다. 이제 사회적 정의 구현을 위해 내가 할 수 있는 역할은 무엇인지, 나에 대한 편견에 어떻게 맞설지 생각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흑인의 목숨도 소중하다'(Black Lives Matter) 움직임에 감명받았다는 크리스챤 리(17, 캘리포니아주 라하브라)는 미국 국기를 망토로 두른 본인의 사진을 작품으로 보냈다. 자신은 코로나19를 계기로 사회적 문제가 무엇인지, 인종차별 폭력에 대해 관심을 가지게 됐다고 알렸다. 

◆ 내가 만드는 창의적인 일상(Creative Process)

버지니아주 고등학교 농구 리그를 뛰는 케니스 드크로스타(18, 버지니아 페어팩스)는 실내 농구장이 문닫으면서 절망에 빠졌다. 다음 경기 시즌이 언제가 될지 모르지만 코로나19가 그의 농구 열정을 잠재우진 못했다. 드크로스타는 그와 동료들이 야외 잔디밭에서 체력훈련을 하는 모습의 사진을 콘테스트에 제출했다. 

헤이븐 허치슨(17, 유타주 레이턴)은 지난해 3월, 친구들이랑 여행을 계획했지만 취소해야 했다. 대신 최고의 여름방학을 위해 이들은 한 가지 방안을 고안했는데 바로 '사회적 거리두기 놀이'. 실내에서 만날 순 없으니 밖에 모이기로 한 것. 친구들은 각자 차를 끌고 야외 주차장에 와 사회적 거리를 유지한채 원을 그렸다. 이들은 4시간 동안 수다를 떨었고 "실로 봉쇄 기간 중 최고의 밤이었다"고 허치슨은 회상했다.  

wonjc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