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 산업 > 중공업

두산퓨얼셀, 수소전기차 충전사업 진출…'수소동맹' 가세할까

수소연료 판매·전기차 충전 신규 사업 추가
수소·열·가스 동시 생산 '트라이젠' 개발 중
가스관 활용해 도심 수소충전소 구축 쉬워
자동차·정유·운송 등 이종산업간 협력 관심

  • 기사입력 : 2021년03월05일 09:16
  • 최종수정 : 2021년03월05일 09:1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서영욱 기자 = 두산퓨얼셀이 수소·전기자동차 충전사업에 진출하며 수소사업 포트폴리오를 확대한다. 수소를 대형탱크에 보관하는 방식이 아니라 기존 도심에 깔린 가스관을 활용해 직접 수소를 추출하는 방식으로 수소를 공급할 예정이다.

두산그룹이 수소 생태계 구축에 나서면서 재계 전반적으로 이뤄지는 '수소동맹'에 가세할지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5일 산업계에 따르면 두산퓨얼셀은 오는 29일 정기주주총회를 열고 사업 목적에 수소·전기의 생산, 충전, 판매 관련 사업을 추가한다.

추가되는 사업은 ▲신재생에너지 발전사업 ▲수소용품의 제조, 판매, 서비스업 ▲수소생산시설, 수소연료공급시설의 설치 및 운영사업 ▲수소연료의 생산, 공급, 판매사업 ▲전기자동차 충전사업이다.

수소산업의 급격한 성장에 발맞춰 다양한 사업포트폴리오를 구축하기 위한 사전 작업이라는 게 두산퓨얼셀의 설명이다.

두산퓨얼셀 익산공장 전경 [제공=두산퓨얼셀]

두산퓨얼셀의 수소·전기차 충전사업은 현재 국책과제로 개발 중인 수소생산 연료전지 시스템, 트라이젠(Tri-gen)이 핵심이다.

수소를 만드는 방법 중 천연가스 개질(改質)이 있는데, 트라이젠은 가스관을 통해 CNG 또는 LPG 가스를 공급하면 이를 개질해 수소를 바로 공급할 수 있는 시스템이다. 가스를 원료로 전기와 열, 수소를 동시에 생산할 수 있어 붙여진 이름이다.

수소충전 인프라 확충에 가장 큰 걸림돌은 큰 비용을 들여 충전소 마다 대형 수소탱크를 설치해야 한다는 점이다. 하지만 이미 전국에 깔린 가스관을 이용하면 이보다 더 빨리 수소 생태계를 구축할 수 있다. 특히 국내 도심에 LPG 배관망이 잘 구축돼 있어 도심 내 수소충전 인프라를 쉽게 구축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설치 비용도 크게 줄일 수 있다. 업계에 따르면 수소탱크를 포함한 수소충전소 1기 설치에 20억~30억원이 소요되는 반면, 가스관을 활용한 수소충전소의 경우 10억원으로 설치비를 절반 가량 줄일 수 있다.

두산퓨얼셀 관계자는 "트라이젠 모델은 분산전원으로 전기와 열을 공급하는 동시에 도심 내 수소충전소로 기능할 수 있어 향후 수소경제 이행을 위한 기반 시설로 활용될 수 있다"고 말했다.

두산퓨얼셀은 빠르면 연내 실증 사업을 거친 후 상용화한다는 계획이다.

두산퓨얼셀이 수소·전기차 충전사업에 진출하며 최근 이종 산업간 활발한 '수소동맹'에 두산그룹도 가세할지 관심이 높다.

최근 현대자동차그룹은 포스코에 이어 SK그룹과 이른바 '수소동맹'을 맺었다. 현대차가 SK에 수소전기차 1500여대를 공급하고 SK는 인프라 구축에 나서기로 했다. 현대중공업그룹은 사우디아라비아 국영기업 아람코와 수소 관련 업무협약을 맺기도 했다.

국책과제로 트라이젠을 개발 중인 두산퓨얼셀에도 러브콜이 이어질 수 있다는 관측이다. 두산퓨얼셀 역시 도심 충전소 확장을 위해서는 국내 정유사와 전기차 충전소 업체와 협업이 필수다.

두산퓨얼셀 관계자는 "수소경제의 급격한 확대로 다양한 사업기회가 발생할 것으로 예상되면서 관련 사업에 진출하기 위한 계획을 수립 중"이라며 "현재 개발 중인 한국형 고효율 발전용 고체산화물 연료전지(SOFC)와 선박용 연료전지를 비롯해 다양한 신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sy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