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유럽증시]실적부진·인플레 우려에 하락 마감

  • 기사입력 : 2021년02월19일 02:43
  • 최종수정 : 2021년02월19일 05:4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샌프란시스코=뉴스핌]김나래 특파원=유럽 주요국 증시는 18일(현지시간) 일제히 하락 마감했다.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권거래소 [사진=로이터 뉴스핌]

범유럽지수인 STOXX 600 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3.40포인트(0.82)% 내린 412.70에 마감했고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의 DAX지수는 22.34포인트(0.16%)하락한 1만3886.93을 기록했다.

영국 런던 증시의 FTSE100지수도 93.75포인트(1.40%) 빠진 6617.15, 프랑스 파리 증시의 CAC40지수도 37.51포인트(0.65%) 하락한 5728.33에 마쳤다.

유럽 증시는 상품 가격 상승과 유로 강세로 인해 예상보다 빠른 인플레이션 급등에 대한 우려와 기업들의 실망스러운 실적 보고가 이어지면서 3일 연속 하락 마감했다.

카스텐 브레즈키 ING의 글로벌 매크로 책임자는 "인플레이션의 우려 증가는 유럽 중앙 은행에게 최악의 시나리오"라고 밝혔다.

ticktock032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