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증권

[종목이슈] 불청객 '미세먼지' 귀환...공기청정기 관련株 '꿈틀'

"11~2월 미세먼지 특수 없었다"... 15일 '깜짝 반등'

  • 기사입력 : 2021년02월15일 13:18
  • 최종수정 : 2021년02월15일 13:1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준희 기자 = 불청객 미세먼지가 돌아오자 모처럼 공기청정기 관련주들이 주목받고 있다. 지난 설 연휴 기간 전국을 뒤덮은 미세먼지에 투자자들이 수혜주를 찾아나선 것. 공기청정기 관련주는 통상 미세먼지 농도가 높아지는 겨울철 '효자 테마주'로 꼽혔다. 하지만 올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이슈가 사그라들었다.

15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날 오후 12시37분 현재 위닉스 주가는 전 거래일 대비 4.62% 오른 2만7150원에 거래되고 있다. 최근 5개월 새 가장 큰 폭의 상승세다.

위닉스의 최근 5년 새 주가 변동 현황. 2021.02.15. [사진=네이버금융 캡처]

위닉스는 대표적인 공기청정기 관련주로 꼽힌다. 공기청정기를 비롯해 냉온정수기, 제습기 등 소형가전이 전체 매출의 66.4%를 차지한다. 겨울엔 공기청정기, 여름엔 제습기 관련주로 주가 변동성이 큰 편이다.

다만 올해는 큰 변동성 없이 안정적인 흐름을 보여 왔다. 코로나 쇼크로 주가가 1만1650원까지 폭락한 지난해 3월 이후 바이러스로 인해 공기 정화 수요가 늘어났고, 여름철 장마 장기화로 소형 가전 수요가 확대된 결과로 풀이된다.

위닉스의 경우 본격적인 수출 기대감도 주가에 반영됐다. 지난해 3분기 위닉스의 미국 법인 매출액은 438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74% 성장했다. 올해 매출액은 1576억원으로 전년 대비 18%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김규리 신한금융투자연구원은 "작년 하반기 미국 캘리포니아 산불 이후 공기청정기 수요가 급증했다"고 설명했다.

반면 중국 내 공장 가동률 감소로 미세먼지 이슈가 소멸되면서 예년과 달리 '겨울철 관심주'에서는 멀어졌다. 통상 미세먼지가 기승을 부리는 11월에서 2월 사이 주가 상승률을 보였지만 올해엔 미세먼지 특수가 사라진 것이다. 신한금융투자에 따르면 2017~2019년에는 겨울 마스크, 공기청정기 관련 기업의 평균 주가가 1~2월 각각 11월 초 대비 최대 60%, 25% 상승세를 보였다.

코웨이의 최근 5년 새 주가 변동 현황. 2021.02.15. [사진=네이버금융 캡처]

또 다른 공기청정기 강자 코웨이도 크게 다르지 않다. 그동안 겨울철 코스피 지수를 견인했던 코웨이 주가는 해외 사업 호조로 정점을 찍은 지난해 8월 이후 답보 상태다. 오히려 겨울철로 접어들며 주가가 부진한 양상이었지만 이날은 황세/미세먼지 테마주가 소폭 상승하며 전 거래일 대비 0.28% 오른 7만1800원에 시세를 형성 중이다.

공기청정기용 필터를 만드는 크린앤사이언스 주가 역시 반등하며 전 거래일 대비 3.66% 오른 2만9700원에 거래되고 있다. 크린앤사이언스는 국내 공기청정기 필터 시장에서 시장 점유율 70%를 차지한다. 코로나19 발발 이후에는 마스크용 MB부직포 필터도 신규 사업으로 추가하며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이 밖에도 황사/미세먼지 관련주 가운데 △상아프론테크(2.10%) △파세코(1.99%) △JW중외제약(1.80%) △웰크론(1.79%) △오공(1.64%) 등도 소폭 상승세다.

zuni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