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바이든, 하원 민주당의 재난지원금 지급요건 강화에 동의

  • 기사입력 : 2021년02월10일 10:23
  • 최종수정 : 2021년02월10일 10:2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하원 민주당에서 제안한 코로나19(COVID-19) 재난지원금 지급요건을 강화하는 방안에 동의했다.

마스크 착용한 조 바이든 미 대통령. 2021.02.03 [사진=로이터 뉴스핌]

9일(현지시간) 미 의회 전문 매체 더힐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 집무실에서 기업 총수들과 1조9000억달러 규모 코로나19 경기부양안에 대해 논의하는 자리에서 이같이 밝혔다.

전날 밤 하원 민주당은 상세한 현금지급 요건을 공개했다. 연간 소득이 7만5000달러 이하인 납세자 한 명 당 1400달러를 지급한다. 기혼 부부의 경우 합산 연 소득이 15만달러 이하여야 재난지원금을 받을 수 있다.

지급 요건은 연 소득 기준치에 따라 단계적으로 하향조정될 것이며, 소득이 10만달러 이상인 납세자와 합산 소득이 20만달러 이상인 기혼 부부는 어떠한 현금지급도 받을 수 없게 된다.

그동안 민주당 내에서는 현금지급 요건을 놓고 공방을 이어갔다. 중도성향의 민주당 의원들은 현금지급은 정말 필요로 하는 사람들을 겨냥해 지급되어야 하며, 단계적으로 요건을 축소해 나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반면, 보다 진보적인 민주당 일원들은 코로나19 대유행 동안 상당한 소득을 잃은 사람들도 있다며 지급요건을 까다롭게 해서는 안 된다는 입장이었다. 

이날 회동에는 JP모간 체이스의 제이미 다이먼 최고경영자(CEO), 미 상공회의소의 톰 도너휴 소장, 월마트 CEO인 더그 맥밀런과 갭 CEO인 소니아 싱걸이 참석했다.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과 재닛 옐런 재무장관도 함께했다. 

 

wonjc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