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증권

[특징주] 금호석유, '올해 최대 실적 기대감'에... 52주 신고가 경신

  • 기사입력 : 2021년02월05일 09:52
  • 최종수정 : 2021년02월05일 09:5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준희 기자 = 금호석유가 올해 호실적을 낼 것으로 전망되며 5일 강세를 보이고 있다.

금호석유 주가는 이날 29만 원까지 치솟으며 52주 신고가를 경신했다. 이날 오전 9시48분 현재 전 거래일보다 11.86% 오른 28만30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최근 5일동안 외국인은 8만 1915주 순매도 하고, 기관과 개인은 각각 5만 8498주 순매수, 2만 9187주 순매수 했다.

금호석유는 올해 월평균 영업이익 1000억 원을 상회할 전망이다. 주요 원재료 가격이 재차 하락하는 가운데 NB 라텍스 등 고부가 제품의 물량 증가와 판가 개선이 예상되기 때문이다.

키움증권은 이날 금호석유의 목표주가를 46만 원까지 상향조정했다. 이동욱 키움증권 연구원은 "올해 연간 영업익은 1조3713억 원으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던 2011년을 상회할 것으로 보인다"며 "이벤트 이슈보다는 가치의 본질인 실적으로 접근하길 권한다"고 말했다.

 

zunii@newspim.com

이 기사는 뉴스핌과 금융 AI 전문기업 씽크풀이 공동으로 작성한 것입니다. AI를 기반으로 생성된 데이터에 기자의 취재 내용을 추가한 'AI 하이브리드 기사'입니다.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