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경기남부

[순정우의 경기장] 이재명, 지지율 수성 속 대권보다 도정 행보

  • 기사입력 : 2021년02월02일 17:40
  • 최종수정 : 2021년02월02일 17:4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수원=뉴스핌] 순정우 기자 =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최근 실시된 각종 대선주자 선호도 조사에서 그동안의 이낙연-윤석열-이재명으로 이어지던 3강 구조를 깨며 1강 독주형태가 드러나면서 그의 행보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

1월 3주차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 조사 [자료=전국지표조사]

◆이 지사 높은 지지율, 반사이익 Vs 꼼꼼한 도정 '엇갈린' 평가

이재명 지사는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윤석열 검찰총장을 제치고 처음으로 단독 1위에 올라섰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오마이뉴스 의뢰로전국 18세 이상 남녀 2529명 대상으로 지난 25~29일 여야 주요 정치인 14인을 대상으로 2021년 1월 차기 대선주자 선호조사(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1.9%p)를 실시한 결과, 이 지사는 전월보다 5.2%p 상승한 23.4%를 기록하며 최고치를 갱신했다.

또 다른 조사에선 이 지사가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조사에서 첫 30%를 돌파했다. 지난달 31일 세계일보가 창간 32주년를 맞아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리서치앤리서치'에 의뢰해 지난달 26∼28일 전국 만 18세 이상 성인 남녀 101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신뢰 수준 95%에 표본오차 ±3.1%포인트)에 따르면 이 지사는 32.5%의 지지율을 기록했다.

일각에서는 이번 이 지사의 지지율이 이낙연 민주당 대표와 민주당 지지율이 크게 빠진 사이 반사이익을 얻었다는 평가를 하고 있다.반면 이 지사는 자신의 지지율 상승이 정책 실현에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이 지사는 최근 호남지역을 찾은 자리에서 "성남시장과 경기도지사로서 주어진 일, 맡겨진 일에서 약간의 성과에 격려와 기대가 반영된 게 아닌가 한다. 국민들이 일을 맡겨놓은 대리인에게 어떤 것을 기대하는지 보여주는 것이다. 일꾼의 역할은 주인이 정하는 것이고 평가 역시 일꾼이 아닌 일을 맡긴 주권자가 하는 것으로 생각하고 맡겨진 일을 열심히 하겠다"고 말했다.

◆이재명, 지지율 높아질 수록 '기본·공정' 시리즈 정책에 집중

14일 오전 민간시설에 대한 첫 긴급동원 조치에 착수한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김인규 경기대학교 총장이 수원 경기대 기숙사를 현장점검 하고있다.[사진=경기도] 2020.12.14 jungwoo@newspim.com

이 지사는 경기도지사 취임 1주년 당시 "세상이 공정해지면 삶이 바뀌고 경제가 살아난다는 것을 입증해 보이겠다"고 공언했다.

지난해 연말부터 현재까지 이 지사는 정치적 입지를 굳히기위한 행보보단 코로나19 대응이나 '기본', '공정'이라는 수식어가 붙는 자신의 정책에 집중하고 있다.

이 지사는 지난해 12월 이른바 코로나19 '3차 대유행'이 시작하자 확진자 수용을 위한 격리시설 확보에 나섰다. 경기대학교 기숙사를 긴급동원하는 합의했고 이어 병상 부족으로 가정대기 확진자가 사망하는 사례가 발생하자 이 지사는 (구)시화병원을 활용해 경기도형 특별생활치료센터 운영을 시작하면서 병상부족을 해결했다.

이번 이 지사의 지지율 상승에는 그의 전매 특허인 '사이다 언행' 보다는 발빠른 정책 실천 능력에 기인 했다는 평가다. 재난지원금 보편지급론을 주장이 2차 경기도재난기본소득 지급으로 이어지는 등 정책 실행력을 보여줬다.

자신의 정책에 반하는 내용이 나오거나 서민과 관련괸 것이라면 그의 사이다 발언의 강도는 한층 세졌다.

이재명 경기도 지사는 지난 28일 오후 5시 30분께 5·18 국립묘지를 찾아 홀로 참배했다. [사진=독자제공] 2021.01.29 ej7648@newspim.com

재난기본소득 지급에 비난에는 이지사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지방정부는 증세 권한이 없고 어차피 주민들이 내는 세금을 어디에 쓸 것인가 결정할 권한만 있는 것이 지방정부"라며 "'국민이 돈맛' 알까봐 소득 지원하면 안 된다는 생각 역시 국민주권주의와 주권자 모독"이라고 지적했다.

최근 일산대교 통행료에 대한 민원에도 "준 공공기관이 어쩔수 없이 이 다리를 통과해야하는 서민들의 어려운 처지를 이용해 부당하게 과한 이익을 취하면 안 된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이같은 이지사의 행보에 대해 '페북 정치'라는 분석이다. 지방자치단체장으로서, 소외당하는 현실을 타개하기 위해 페이스북 등을 통해 국민과 직접 소통에 나선 것으로 해석된다.

jungwo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