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SNS 톡톡] 원희룡, 북한 원전 논란에 "선은 청와대가 넘어…구시대 유물정치"

"靑, 북한 원전 문서 드러내서 확인하면 될 일"

  • 기사입력 : 2021년02월02일 09:10
  • 최종수정 : 2021년02월02일 09:1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태훈 기자 =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북한 원전 건설 추진 의혹을 둘러싼 여야 공방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선은 청와대가 넘었다"고 지적했다.

원 지사는 지난 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사실관계를 정확히 하면 간단학 해결될 일을 청와대 대변인이 법적조치를 취한다느니, 그 이후에도 북풍공작이라느니 하며 초점을 흐리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사진=원희룡 페이스북 캡쳐]

원 지사는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가뜩이나 민생이 어려운 상황에서 버려야 할 구시대의 유물같은 정치고 대립을 부추기며 정치를 후퇴시키지 말기를 바란다'고 하셨다"며 "대통령 말씀 어디에도 '북원추'라는 말은 없었습니다만, 다들 그렇게 보도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대통령께서 이 문제에 대해 언급을 피하면서 말씀하시는 까닭이 궁급합니다만, 청와대 고위관계자라는 사람도 야당을 향해 '선넘은 정치공세'라고 비판했다고 한다"며 "국가문서 불법파기 과정에서 청와대의 흔적이 완연하다. 가린다고 가려지지 않고 지운다고 사라지지 않는다. 드러내서 확인하면 될 일"이라고 일갈했다.

원 지사는 "가뜩이나 어려운 민생을 방패막이로 사용하지 않기를 바란다"고 경고했다.

한편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지난달 29일 "문재인 정부가 대한민국 원전은 폐쇄하고, 극비리에 북한에 원전을 지어주려 한 것은 원전 게이트 수준을 넘어 충겨적 이적 행위"라며 "일방적으로 밀어붙인 탈원전 정책이 과연 누구를 위한 것이었는지 짐작할 수 있는 대목"이라고 비판했다.

그러자 청와대에서는 곧바로 "야당 대표 입에서 나온 말이라고는 도저히 믿어지지 않는 혹세무민 발언"이라며 "북풍 공작과도 다를 바 없는 무책임한 발언이며 묵과할 수 없다. 법적 조치를 포함해 강력히 대응할 것"이라고 맞받아쳤다.

북한 원전 건설 관련 논란이 증폭되자 산업부는 지난달 31일 원문 자료를 공개하며 직접 해명에 나섰다.

산업부는 "지난 2018년 4월 27일 제1차 남북정상회담 이후 향후 남북 경협이 활성될 경우를 대비하여 아이디어 차원에서 검토한 자료로, 추가적인 검토나 외부에 공개된 적 없이 그대로 종결됐다"고 설명했다.

taehun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