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종합] 택배노조, 총파업 '철회'…잠정 합의안 추인

내일부터 업무 복귀..."택배 노동자 과로사 문제 해결 위해 최선 다할 것"

  • 기사입력 : 2021년01월29일 12:41
  • 최종수정 : 2021년01월29일 12:4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경민 기자 = 전국택배노동조합이 사회적 합의기구에서 도출된 잠정 합의안에 찬성하면서 무기한 총파업을 철회했다. 29일부터 파업을 시작한 택배기사들은 30일부터 업무에 복귀할 예정이다.

전국택배노조는 총파업 첫날인 29일 오전 잠정 합의안 추인을 위한 전체 조합원 총회를 개최한 결과 찬성율 86%로 가결됐다고 밝혔다.

택배노조 관계자는 "잠정 합의안이 노조 전체 조합원의 의사를 반영해 추인됐다"며 "노조는 잠정 합의안이 추인됨에 따라 파업을 종료하고 30일부터 업무에 복귀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택배 현장의 과로 구조를 근본적으로 바꾸는 거대한 흐름이 시작됐다"며 "택배 노동자들의 열악한 노동 조건을 이해하고 이를 개선하자는 목소리를 내준 국민들 덕분"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앞으로 택배사들도 택배 노동자들의 과로사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하기 위한 길에 적극 나서야 할 것"이라며 "노조는 택배 노동자 과로사 문제 해결과 노동 조건 개선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서울=뉴스핌] 백인혁 기자 = 전국택배노동조합이 27일 오후 서울 중구 한진택배 본사 앞에서 '살기 위한 택배 멈춤, 사회적 총파업' 선언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1.01.27 dlsgur9757@newspim.com

앞서 사회적 합의기구는 지난 21일 택배기사의 기본 업무를 집하와 배송으로 한정하고, 자동화 설비가 설치되기 전까진 분류인력을 투입하거나 이에 상응하는 수수료를 지급해야 한다는 내용 등을 골자로 하는 1차 합의안을 이끌어 냈다.

하지만 택배노조는 1차 합의안의 '분류작업 택배사 책임'에 대한 문구 해석을 놓고 택배사 측과 충돌하며 29일부터 총파업에 돌입하기로 했다. 택배사가 분류작업을 전적으로 책임지기로 합의했던 것과 달리 사회적 합의 이전에 약속했던 분류인력만 투입해 사실상 사회적 합의를 파기했다는 것이다.

반면 택배사들은 "합의에 따라 약속했던 분류인력을 3월 전까지 투입하기로 하는 등 충실히 따르고 있다"고 맞섰다.

양측의 대립이 첨예하게 이어지자 국토교통부는 중재에 나섰고, 택배노조와 택배사는 지난 28일 국회에서 가까스로 잠정 합의안을 도출했다. 

총파업이 철회되면서 우려했던 설 연휴 '택배 대란'은 피할 수 있게 됐다. 총파업에는 CJ대한통운, 우체국택배, 한진택배, 롯데택배, 로젠택배 등 5개 택배사 조합원 5500여명이 참여했다. 이는 전국 택배기사의 약 11%로 추산된다.

 

kmk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