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중기부, 올해 R&D 예산 8300억 푼다…창업·기술혁신 '마중물'

기술혁신 3934억·창업성장 4211억 지원

  • 기사입력 : 2021년01월25일 12:00
  • 최종수정 : 2021년01월25일 12: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정성훈 기자 = 중소벤처기업부가 올해 8300억 규모 중소기업 기술혁신·창업성장 기술개발(R&D)사업을 본격 시작한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중소벤처기업 기술개발 지원을 위해 2021년 상반기 중소기업 기술혁신 개발사업과 창업성장 기술개발사업을 2월 9일부터 2월 25일까지 공고한다고 25일 밝혔다. 올해 관련 예산은 기술혁신 3934억원, 창업성장 4211억원으로 전년 대비 1074억원(15.2%) 증가했다. 

◆ 중소벤처 혁신성장을 견인할 유망분야 집중 지원

우선 중소기업 기술로드맵의 성장 유망분야 전략 품목을 한국판 뉴딜(디지털, 그린, 안정망 강화) 분야 등을 포함한 170개 품목으로 확대한다. 또 소재·부품·장비 분야는 9대 분야 99개 품목으로 확대해 기술로드맵 기반 지원을 강화한다. 

소재·부품·장비 분야는 강소기업100 전용 기술개발(R&D)를 신설한다. 또한 핵심전략품목을 대상으로 범부처가 동시에 지원하는 '함께 달리기 과제'도 새로 기획해 지원한다.

[자료=중소벤처기업부] 2021.01.25 jsh@newspim.com

기술개발 진행 시 중소벤처의 우선 투자를 유도하고 기술개발(R&D) 성과에 따라 나중에 보상하는 후불형 R&D 과제를 확대해 모험과 도전, 투자를 촉진한다.

창업성장기술개발은 일선 중소벤처기업 지원기관(창업진흥원, 중소벤처진흥공단, 발명진흥회, 창업보육협회 등) 등에서 사전에 선별된 유망기업을 중점 지원하는 기관 추천 트랙을 신설한다.

◆ 코로나19에 따른 기업 부담경감

코로나19에 따른 기업 부담경감을 위해 중소기업 R&D사업에 참여한 중소기업 민간부담금 비중(20~35%→10~20%)과 현금부담 비중(40~60%→10%)을 낮추고 기술료 납부를 최대 2년까지 연장한다.

창업성장 기술개발 디딤돌 과제는 비대면 원스톱 평가를 도입해 평가기간을 단축하고 평가의 질을 높인다.

올해 1월 1일부터 시행된 국가연구개발혁신법에 따라 자율적이고 책임있는 연구환경을 조성하고자, 중소기업R&D 참여 신청 시 제출하는 비목별 소요명세서 등 구비서류를 대폭 간소화했다.

또한 중소기업 R&D 과제마다 행정지원을 위한 전담 코디네이터를 1대 1로 매칭해 협약부터 과제관리, 연구개발 종료와 최종평가까지 전주기로 지원한다. 이로써 R&D 수행 시 수반되는 행정업무에 대한 부담을 줄이고 연구개발에 더욱 매진할 수 있도록 한다.

아울러 중소기업 기술혁신·창업성장 기술개발사업은 사업간 중복지원을 방지하기 위해 지원대상을 업력·매출액별로 구분하고 동시수행 제한과 졸업제 등을 적용한다.

사업 신청은 2월 9일(화)부터 2월 25일(목)까지 신청 가능하며, 자세한 내용은 중소기업기술개발사업 종합관리시스템(www.smtech.go.kr)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j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