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식음료

오비맥주, '투명병'으로 테라에 맞불…자외선 차단·공병 회수는 숙제

오비맥주, 주력상품 병 색상 변화로 테라 돌풍 막을지 주목
자외선 차단 문제 어떤 전략 쓸지 주목…병 회수 역시 숙제

  • 기사입력 : 2021년01월24일 07:02
  • 최종수정 : 2021년01월24일 07:0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서영 기자 = 오비맥주가 자사 대표 맥주 브랜드인 '카스' 병을 투명으로 교체한다. 기존 갈색병에서 투명으로 바꾸면서 맥주 시장에 돌풍을 일으킨 초록병 '테라'에 맞서려는 전략으로 풀이된다.

24일 업계에 따르면 오비맥주는 카스 병을 투명으로 바꾼다. 연구개발(R&D) 차원에서 제조사를 통해 투명병 제작이 의뢰된 상태지만 본격적인 생산이 언제 이뤄질지는 알려진 바 없다.

[서울=뉴스핌] 이서영 기자 = 카스 병 이제 투명해진다. 2021.01.21 jellyfish@newspim.com

◆오비맥주 색깔 변화…테라 돌풍 막을 수 있을까

국산 맥주 브랜드에서 '투명 용기'를 사용하는 것은 이례적이다. 현재까지 투명병을 사용하는 맥주는 오비맥주의 해외 브랜드인 카프리와 코로나 등으로 주력 제품군에서는 투명병을 찾아보기 힘들다. 그만큼 오비맥주의 이번 시도는 '파격'으로 여겨진다.

오비맥주 측은 이번 시도를 통해 카스 점유율 1위를 굳히겠다는 전략이다. 여전히 오비맥주가 국내 맥주 시장 1위지만 하이트진로 테라의 추격을 따돌리려는 셈법이다.

실제 지난해 하이트진로가 '테라'를 시장에 내놓으면서 굳건하던 오비맥주 독주 체제에 조금씩 금이 가기 시작했다. 테라는 하이트진로가 약 5년간 제품 구상을 거쳐 2년 간 개발 끝에 완성한 야심작이다.

야심작이 풀리자 시장은 즉각 반응했다. 출시 39일 만에 100만 상자를 돌파하면서 맥주 브랜드 중 출시 초기 가장 빠른 판매 속도를 기록한 것이다. 이미 테라 판매량은 기존 하이트를 완전히 앞서며 완벽한 세대교체를 이뤄냈다.

하이트진로 관계자는 이같은 기세를 몰아서 업계 1위를 노려보겠다는 입장이다. 이 관계자는 "맥주 시장에는 '10년 주기설'이 있다"며 "10년을 기점으로 1위가 바뀐다는 속설인데 테라를 통해서 정상을 차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보고 있다"고 전했다.

반면 오비맥주 관계자는 이같은 업계 분석에 대해서는 즉답을 피했다. 다만 맥주병을 변화하는 것은 회사 연구개발(R&D)실에서 혁신을 위해 이것 저것 많이 시도해보고 있다는 입장이다.

[서울=뉴스핌] 이서영 기자 = 카스와 테라의 국내 맥주 시장 점유율. 2021.01.21 jellyfish@newspim.com

◆투명병 자외선 차단은 숙제…제 2의 '공병 미회수 사태'도 주목

사실 투명한 맥주병이 없는데는 이유가 있다. 맥주가 유통 과정에서 자외선과 고온에 오랫동안 노출될 경우 맥주 원료와 맥주 속 산소가 산화반응을 일으켜 역한 냄새를 풍긴다. 이같은 '산화취' 현상 탓에 투명 병은 기피 대상이었다.

업계 관계자에 따르면 맥주 주 원료 중 하나인 홉을 달리 쓰면 투명병을 사용하더라도 빛에 노출될 가능성은 낮다. 때문에 오비맥주에서 어떤 전략을 펼칠지는 지켜봐야 할 대목이다.

그러나 문제는 또 있다. 용기 재사용 문제 역시 발목을 잡는 요인이다. 오비맥주의 해외 맥주 상품인 카프리와 코로나 등은 재사용 의무가 없다. 그러나 카스는 환경부담금이 적용된 제품으로 수거해서 재사용한다.

업계에서는 제작 비용을 보존하기 위해 통상 약 7~8번 정도를 재사용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투명병의 경우는 수거작업과 보존작업이 녹록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하이트진로의 진로이즈백이 출시된 이후 문제가 불거졌던 '공병 수거 논란'이 재연될 수 있기 때문이다. 주류 업계는 녹색 소주병의 규격과 모양을 표준화해서 공동으로 사용해왔다. 이를 통해 세척비를 줄이고 제작 비용을 줄여온 것이다.

하지만 진로이즈백이 나옴으로써 이런 규격에 금이 가자 주류업계는 진로병을 회수하지 못하도록 막았다. 카스도 병을 투명으로 바꾸면서 이같은 사태가 반복될 우려 역시 적지 않다.

이에 오비맥주 관계자는 "주력 제품에 변화를 준다는 점에서 관심이 많이 쏠리는 것은 이해한다"면서도 "아직까지 확실하게 정해진 것은 없기 때문에 일단 지켜봐달라"고 말했다.

jellyfi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