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은행

신한은행, '미래형 디지털 뱅킹 전환' 추진

'고객과 세상 이어주는 디지털 플랫폼화' ICT 비전 선포
유연한 고객 경험, 데이터 기반 혁신 등 나서기로

  • 기사입력 : 2021년01월21일 10:21
  • 최종수정 : 2021년01월21일 10:2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미리 기자 = 신한은행은 미래형 디지털 뱅킹 시스템 전환을 위한 'The NEXT' 사업을 추진한다고 20일 밝혔다. 급격한 금융환경 변화에서 ICT 경쟁력이 중요한 차별화 요소가 될 것으로 판단해서다. 

신한은행은 '고객과 세상을 이어주는 디지털 플랫폼화(化)'라는 새로운 ICT 비전을 선포하고 ▲Seamless(유연)한 고객 경험 ▲디지털 기반 업무 플랫폼 ▲디지털 중심 뱅킹 플랫폼 ▲Data-driven(데이터 기반) 비즈니스 혁신 ▲ICT/디지털 인프라 현대화의 5대 전략 목표로 고객과 미래 관점의 디지털 뱅킹 시스템 구축을 추진한다.

[사진=신한금융그룹]

고객이 영업점과 비대면 채널 구분 없이 일관된 서비스를 경험하고 연속적인 뱅킹 거래를 할 수 있도록 영업점, 신한 쏠(SOL), 고객상담센터 등 은행 전 채널의 고객 행동 데이터와 마케팅 정보 등을 통합 관리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한다. 이를 통해 금융서비스가 단절없이 Seamless(유연)하게 제공되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직원이 언제 어디서나 고객 상담 및 거래를 처리할 수 있도록 디지털 기반의 새로운 업무 플랫폼을 구축한다. 최근 마이데이터를 비롯한 디지털 혁신의 가장 큰 화두인 Data-driven(데이터 기반) 비즈니스 혁신을 위해 은행의 데이터 관리 정책 및 기준을 정비하고 데이터의 추적 및 관리가 가능한 데이터 네비게이션을 구축해 은행의 데이터 활용 및 분석 환경을 고도화할 계획이다.

신한은행은 사업자 선정 등 사전 준비 절차를 마무리하는 대로 The NEXT 사업 추진을 본격적으로 시작한다. 기존의 금융 ICT 차세대 사업과는 달리 ICT 혁신 기반을 우선 구축하고 ICT 서비스를 점진적으로 전환하는 단계별·점진적 전환 방식으로 총예산 약 3000억원을 투입해 42개월간 진행한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The NEXT 사업을 통해 디지털에 최적화된 미래 은행의 기반이 마련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고객 중심의 디지털 뱅킹 시스템 전환을 통해 전 은행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속도와 품질을 향상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milpar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