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법원·검찰

박근혜 전 대통령, 코로나 확진자 밀접 접촉…오늘 PCR 검사

서울구치소 수용 중 확진 직원과 밀접접촉
해당 직원, 마스크 착용하고 18일 박 전 대통령 계호

  • 기사입력 : 2021년01월20일 10:44
  • 최종수정 : 2021년01월20일 10:5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보람 기자 = 박근혜(69) 전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직원과 밀접 접촉한 사실이 드러나 검사를 받는다.

20일 법무부에 따르면 경기도 의왕 서울구치소에 수용 중인 박 전 대통령은 코로나19 확진 직원과 밀접 접촉한 것으로 드러났다.

박근혜 전 대통령 /사진공동취재단

해당 직원은 지난 19일 확진 판정을 받았으며 현재 감염경로를 역학조사 중이다. 그는 18일 박 전 대통령의 외부의료시설 통원치료 당시 마스크를 착용한 상태로 근접 계호(경계하여 지킴)를 했다.

이에 박 전 대통령은 이날 오전 PCR(유전자 증폭) 검사를 받을 예정이다.

검사결과 음성이 나오면 예방적 차원에서 외부병원에 입원해 일정 기간 동안 격리될 예정이다. 양성이면 의료진 및 방역당국과 협의해 음압실이 설치된 전담병원에 입원 치료를 할 예정이다.

법무부는 "모든 역량을 집중해 코로나19 유입 및 확산 방지와 박 전 대통령 의료조치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날 오전 8시 기준 전국교정시설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총 1261명으로 집계됐다. 신규 확진자는 박 전 대통령과 접촉한 서울구치소 직원 1명 포함 2명이다. 

brlee1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