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자동차

르노그룹, 새 경영 전략 '르놀루션' 발표..."비즈니스 모델 완전히 바꾼다"

2025년까지 30억 유로의 고정비 절감
R&D와 설비 투자 비용 8% 이하 축소

  • 기사입력 : 2021년01월15일 16:37
  • 최종수정 : 2021년01월15일 16:3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조정한 기자 = 르노그룹이 지난 14일(프랑스 현지시간) 새로운 경영전략안 '르놀루션'(Renaulution)을 발표했다.

르노그룹은 이번 경영 전략 발표를 통해 시장 점유율 및 판매량 중심에서 벗어나 수익성, 현금 창출, 투자 대비 효과 등에 집중하는 조직으로 변화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경영 전략안은 소생(Resurrection), 혁신(Renovation), 변혁(Revolution) 등 3단계로 구성됐다.

루카 데 메오 르노그룹 CEO. [사진=르노그룹]

먼저 오는 2023년까지 수익과 현금을 창출하는 회복 시기를 가지고, 오는 2025년까지는 브랜드 수익성을 회복하기 위해 새로운 라인업을 구축할 예정이다. 또 장기적으로는 비즈니스 모델을 기술, 에너지, 모빌리티로 이동시킨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한국과 라틴아메리카, 인도 등에서 현재보다 수익성을 더욱 강화할 방침이다. 르노그룹은 2025년까지 30억 유로(한화 약 4조 40억)의 고정비를 절감하고 R&D와 설비 투자 비용을 10%에서 8% 이하로 축소하겠다는 계획이다.

이와 함께 르노그룹은 '르노'(Renault), '다시아-라다'(Dacia-Lada), '알핀'(Alpine), '모빌라이즈'(Mobilize) 등 4개로 조직을 재편한다.

재편한 조직을 바탕으로 2025년까지 총 24개 모델을 출시해 균형 잡히고 수익성 있는 제품 포트폴리오를 창출한다는 목표다. 24개 모델 중 절반은 C, D 세그먼트, 다른 모델은 전기차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루카 데 메오 르노그룹 CEO는 "르놀루션은 단순한 전환점이 아닌 비즈니스 모델의 완전한 변화를 의미한다"며 "르노 그룹은 2030년까지 매출의 최소 20%를 서비스, 데이터, 에너지 트레이딩에서 창출하면서 자동차에 적용하는 기술을 개발하는 회사로 변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giveit9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