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 영상 > 정치

[영상] 이낙연 "코로나 양극화 심화...유럽식 '이익공유제' 도입하자"

  • 기사입력 : 2021년01월11일 16:58
  • 최종수정 : 2021년01월13일 15:0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안재용 기자 =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1일 이명박, 박근혜 전 대통령 '사면론'에 이은 새로운 통합론으로 '코로나19 이익공유제'를 제안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코로나19 양극화를 막아야 국민 통합에 다가갈 수 있다"며 "유럽에서는 코로나19로 호황을 누리는 계층이나 업종을 코로나 승자로 부르며 사회적 책임을 요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특히 "코로나19로 많은 이득을 얻는 계층이나 업종이 이익 일부를 사회에 기여해 피해가 큰 쪽을 돕는 다양한 방식을 우리 사회도 검토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이어 "코로나 이익공유제를 강제하기보다 자발적 참여를 유도하며 도입하는 방안을 정책위원회와 민주연구원이 시민사회와 경영계와 논의를 통해 고민해달라"면서 "이미 우린 수탁기업과 위탁기업의 성과공유제를 시행하고 있다. 상생협력이 공동체를 지속가능하게 한다"고 덧붙였다.

(출처-더불어민주당)

anpr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