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SW

NHN, 광주 데이터센터 구축·운영 사업자 선정

"연말까지 데이터센터 내 클라우드 인프라 구축 목표"

  • 기사입력 : 2021년01월04일 09:45
  • 최종수정 : 2021년01월04일 09:4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윤영 기자 = NHN이 광주 데이터센터 내 클라우드 인프라 구축 및 운영 사업자로 선정됐다고 4일 밝혔다.

NHN은 내년 말까지 데이터센터 내 클라우드 인프라 구축을 완료, 데이터센터를 이용하는 기업·연구기관·대학 등에 인공지능 연구개발을 지원할 계획이다. 

NHN 로고. [제공=NHN]

NHN은 광주시와 협력해 2023년까지 인공지능 연구개발센터를 광주에 설립하고, 광주 인공지능산업 생태계 조성을 위한 연구개발 및 연구인력 채용에도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NHN 정우진 대표는 "이번 광주 인공지능산업 육성을 위한 프로젝트에 사업자로 선정, 참여하게 돼 영광스럽게 생각한다"며 "NHN이 가진 클라우드 역량과 노하우를 집중해 국내 클라우드 산업과 광주 인공지능 산업을 육성, 발전시키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은 "데이터센터 서비스가 본격적으로 실시되는 2021년은 인공지능 광주시대를 여는 원년이 될 것"이라며 "광주로 이전을 했거나, 계획된 65개 기업은 물론 스타트업, 중소·중견기업이 꿈을 이룰 수 있도록 집적단지를 중심으로 광주의 모든 역량을 동원하여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NHN은 판교 '토스트 클라우드 센터(TCC)' 외에 경남 김해에 '제2 데이터센터(TCC2)' 설립을 준비하고 있다. 제2 데이터센터는 올해 상반기에 착공해 내년부터 운영할 예정이다. 

yoonge93@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