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KYD 디데이
산업 자동차

속보

더보기

[Tech 스토리] 차 실내공기 '지능형 공기정화 기술'이란?

기사입력 : 2021년01월03일 14:56

최종수정 : 2021년01월03일 14:56

모세혈관 통해 혈액에 침투해 각종 질병 유발
수소차는 주행 중 물만 배출...대기오염 물질 '0'
지능형 공기청정 기술, 차 실내 미세먼지 자동 정화

[편집자주] 기업들의 신기술 개발은 지속가능한 경영의 핵심입니다. 이 순간에도 수많은 기업들은 신기술 개발에 여념이 없습니다. 기술 진화는 결국 인간 삶을 바꿀 혁신적인 제품 탄생을 의미합니다. 기술을 알면 우리 일상의 미래를 점쳐볼 수 있습니다. 각종 미디어에 등장하지만 독자들에게 아직은 낯선 기술 용어들. 그래서 뉴스핌에서는 'Tech 스토리'라는 고정 꼭지를 만들었습니다. 산업부 기자들이 매주 일요일마다 기업들의 '힙(hip)' 한 기술 이야기를 술술~ 풀어 독자들에게 전달합니다.

[서울=뉴스핌] 김기락 기자 = 코로나19가 창궐하기 전부터 미세먼지는 우리의 일상생활에 상당한 영향을 미치고 있습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미세먼지에 대해 1급 발암 물질로, 천식·호흡기·심혈관계 질환 등을 유발할 수 있다고 경고합니다.

자동차는 미세먼지 요인 중 하나입니다. 도심을 달리며 배출가스 등을 내뿜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이 미세먼지를 우리가 다시 마시게 되는 악순환을 반복하고 있습니다. 자동차가 완전히 사라지지 않는 한 자동차로 인한 미세먼지는 없앨 수 없습니다.

그렇다면 조금이라도 덜 마시는 방법을 찾아야겠습니다.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 = 초미세먼지 지수가 매우나쁨을 보이고 있는 11일 서울도심이 뿌옇게 보이고 있다. 2020.12.11 yooksa@newspim.com

 ◆ 배출가스 줄이는 기술...최종 목표는 '인간'

미세먼지란 입자가 미세하고 유독 물질이 혼합돼 있어 인체에 유해한 유독성 먼지입니다. 기관지에서 걸러지지 않고 모세혈관을 통해 혈액에 침투하기 때문에 면역력을 약화시켜 각종 질병을 유발하고, 그로 인해 심하면 조기 사망에 이를 수도 있다고 경고합니다.

현재로선 자동차의 미세먼지 배출을 줄이면서, 우리가 미세먼지를 덜 마시는 게 가장 효과적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일상 생활에서 자동차를 안 타거나 24시간 공기청정기를 달고 살기는 불가능에 가깝기 때문입니다.

유해가스를 배출하지 않는 자동차가 있습니다. 바로 수소전기차와 전기차입니다. 특히 수소차는 주행 중 물만 배출하는가 하면 산소를 빨아들여 전기를 만드는 과정에서 공기 속의 오염물질을 걸러내 대기를 정화하는 효과도 있습니다.

수소차는 화석연료를 사용하지 않기 때문에 미세먼지 등 대기오염 물질과 온실가스가 전혀 발생하지 않으며 수소와 산소의 화학반응에 의해 물만 배출합니다. 현대자동차의 수소차 넥쏘는 1차로 필터, 2차로 가습 과정, 3차로 기체의 확산이라는 3단계 과정을 거쳐 우리가 평소에 마시는 매연의 5배에 달하는 오염된 공기도 깨끗하게 정화합니다.

수소차와 전기차가 본격 대중화되기 전까지 친환경차의 대안으로 징검다리 역할을 할 수 있는 것이 LPG차입니다. LPG차는 미세먼지와 질소산화물을 거의 배출하지 않습니다.

우리나라 역시 LPG차의 친환경성에 주목해 LPG차 구입 규제를 완화했고 택시, 국가유공자 등에 한해 구입이 가능했던 LPG차를 일반인들도 구입할 수 있게 됐습니다(5인승 이하 RV). 우리나라가 경유차에 대해 운행제한에 나서고, 유럽 등 국가에서 경유차를 퇴출시키려고 하는 것도 모두 환경 때문입니다.

디젤 차 타시는 분들께 조언 하나 드리자면, 디젤 엔진의 매연은 뒤따라오는 차에만 영향을 주는 게 아니라, 디젤 유해가스의 실내 유입으로 인해 디젤 차를 운전하는 운전자에게도 좋지 않다고 합니다. 오늘도 디젤 냄새를 맡으셨다면 이미 유해가스를 마신 겁니다. 신호대기 중 옆차의 창문이 올라가는 모습도 아마 보신 적이 있을 겁니다.

올해부터는 현대차 아이오닉5 등 각종 전기차가 출시될 예정이니까 전기차를 구입해 환경보호에 일조하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기술 발전의 최종 목표는 결국 인간과 생명 아니겠습니까? 나를 위하는 방법이 곧 환경과 지구를 보호하는 길이라고도 할 수 있겠습니다.

[서울=뉴스핌] 김기락 기자 = 올뉴 아반떼 공조장치 [사진=현대차 홈페이지] 2020.12.31 peoplekim@newspim.com

 ◆ 현대차 지능형 공기청정 기술..."깨끗한 공기만 줄께"

불과 몇 년 전만 하더라도 자동차 실내는 미세먼지로부터 비교적 안심할 수 있는 청정지역으로 여겨졌습니다. 창을 모두 닫아 실내를 밀실로 만들고, 공조장치를 내기순환 모드로 두면 미세먼지로부터 안전해질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실상은 그렇지 않습니다. 자동차 실내가 완벽한 밀실이 아닐 뿐 아니라 기존의 공조장치 필터로는 미세먼지를 완벽하게 걸러내기 어렵습니다.

또 공조장치의 필터를 1년에 두어번 교체해야 하는 것도 번거롭죠. 자주 교체하지 않아도 공조장치가 고장나지는 않습니다. 다만 공기 정화 효과를 바라면 안 되겠지요.

가장 큰 문제는 미세먼지 농도를 측정하는 센서가 없기 때문에 정확한 공기 질을 알 수 없다는 것입니다. 그래서인지 최근 들어 휴대용 공기청정기를 구비하는 운전자가 늘고 있는데, 이 역시 완벽하지 못하다는 게 전문가들의 지적입니다.

국내 완성차 업체 가운데 현대차와 기아차, 제네시스 등 최신 주요 차종에 지능형 공기청정 시스템이 적용돼 있습니다. 자동차 실내의 미세먼지 농도를 자동으로 감지해 정화시켜주는 기능입니다. 실내 미세먼지를 걸려주는 기존의 필터 보다 훨씬 깨끗한 공기를 마실 수 있습니다.

기존 자동차에 탑재되었던 공기청정 시스템과 시중에 나와 있는 휴대용 공기청정기의 센서는 '광산란' 방식을 씁니다. 하지만 현대차그룹이 개발한 시스템은 '레이저 빛' 방식입니다. 이 덕에 정확도가 더 높아졌고, 센서가 오염될 일이 없어 반영구적으로 쓸 수 있습니다. 센서 방식이 아닌 만큼 센서를 청소해줄 필요도 없습니다. 가정용 공기청정기의 센서는 면봉 등으로 닦아줘야 합니다.

특히 지능형 공기청정 시스템은 공기의 상태를 실시간으로 측정해 자동으로 공기를 정화시켜 준다는 데 큰 차이가 있습니다. 또 공조장치에서 공기청정 기능을 활성화하면 공기 상태를 실시간 정보로 제공하고, 최상의 상태로 자동 유지해줍니다.

그래서인지 최근 현대차그룹의 시승차를 타보면 깨끗한 공기를 마시고 있다는 생각이 들곤 합니다. 공기청정 기능이 작동될 때 창문이 열려있으면 자동으로 닫아주기도 합니다. 또 미세먼지 농도가 공조장치 디스플레이에 표시되는 점도 칭찬할 만합니다.

미세먼지 농도는 한국환경공단에서 설정한 미세먼지 표현방식에 따라 ▲매우나쁨 ▲나쁨 ▲보통 ▲좋음 4단계를 기본으로, 각 단계를 다시 4분할해서 탑승자에게 현재 실내 미세먼지 농도를 총 16단계로 표시해줍니다.

공기정화력도 우수합니다. 미세먼지 수치가 '매우 나쁨' 이상 단계라도 10분 내에 실내 공기를 '좋음' 단계로 정화할 정도입니다. 현대차와 기아차, 제네시스 차종이라면 차 속에서 미세먼지를 마실 걱정은 안 해도 되겠습니다.

현대·기아차 외에도 수입차 가운데 메르세데스-벤츠 더뉴 E클래스에 에어 퀄리티 패키지가 적용됐습니다. 전 세계 더뉴 E클래스 판매 국가 중 한국과 중국 판매용에만 탑재된 에어 퀄리티 패키지는 차량 내·외부의 초미세먼지 농도를 상시 측정해 필요 시 내기 순환모드로 공기 유입을 차단, 실내 공기질을 쾌적하게 유지시켜줍니다.

BMW 오리지널 마이크로 필터는 미세먼지는 물론, 꽃가루와, 탄화수소, 톨루엔, 벤졸, 아산화질소 등 유해 요소를 대부분 제거할 수 있다고 합니다. 초미세먼지 필터가 PM 2.5 이하의 초미세먼지를 최대 99.5%까지 걸러냅니다.

미세먼지든, 코로나19든 마스크를 벗어던져 깨끗한 공기를 마실 수 있고, 코로나19 걱정을 하지 않아도 되는 날을 고대하겠습니다.

[서울=뉴스핌] 정일구 기자 = 전국적으로 미세먼지 농도가 좋음 수준을 보인 가운데 강력한 세밑 한파가 찾아온 30일 오전 서울 중구 남산에서 바라본 도심 하늘 맑고 파랗다. 2020.12.30 mironj19@newspim.com

 

peoplekim@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尹 지지율 2.3%p↓, 38.1%…"與 총선참패 '용산 책임론' 영향" [서울=뉴스핌] 박성준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의 지지율이 소폭 하락해 30%대 후반을 기록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18일 발표됐다. 종합뉴스통신 뉴스핌 의뢰로 여론조사 전문업체 미디어리서치가 지난 15~16일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01명에게 물은 결과 윤 대통령의 국정운영에 대한 긍정평가는 38.1%로 집계됐다. 부정평가는 59.3%로 나타났다. '잘 모름'에 답한 비율은 2.5%다. 긍정평가와 부정평가 간 격차는 21.2%포인트(p)다. 긍정평가는 지난 조사 대비 2.3%p 하락했고, 부정평가는 1.6%p 상승했다. 연령별로 보면 40대에서 긍·부정 평가 격차가 극명하게 드러났다. 만 18세~29세에서 '잘함'은 36.0% '잘 못함' 61.0%였고, 30대에서는 '잘함' 30.0% '잘 못함' 65.5%였다. 40대는 '잘함' 23.9% '잘 못함' 74.2%, 50대는 '잘함' 38.1% '잘 못함' 59.8%로 집계됐다. 60대는 '잘함' 51.6% '잘 못함' 45.9%였고, 70대 이상에서는 60대와 같이 '잘함'이 50.4%로 '잘 못함'(48.2%)보다 높게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서울 '잘함' 38.5%, '잘 못함'은 60.1%로 집계됐다. 경기·인천 '잘함' 31.4% '잘 못함' 65.2%, 대전·충청·세종 '잘함' 32.7% '잘 못함' 63.4%, 부산·울산·경남 '잘함' 47.1% '잘 못함' 50.6%로 나타났다. 대구·경북은 '잘함' 58.5% '잘 못함' 38.0%, 전남·광주·전북 '잘함' 31.8% '잘 못함' 68.2%로 나타났다. 강원·제주는 '잘함' 37.1% '잘 못함' 60.5%로 집계됐다. 성별로도 남녀 모두 부정평가가 우세했다. 남성은 '잘함' 34.7% '잘 못함' 63.4%, 여성은 '잘함' 41.6% '잘 못함' 55.3%였다. 김대은 미디어리서치 대표는 윤 대통령 지지율 하락 배경에 대해 "108석에 그친 국민의힘의 총선 참패가 '윤 대통령의 일방적·독선적인 국정 운영 스타일로 일관한 탓이 크다'라는 '용산 책임론'이 대두되며 지지율이 하락했다"고 평가했다. 이준한 인천대 정치외교학과 교수도 "선거 결과에 대해 실망한 여론이 반영됐을 것"이라며 "최근 국무회의 발언 등을 국민들이 긍정적으로 생각하는 것도 아니고 경제 상황도 나아지고 있지 않아 추후 지지율은 더 낮아질 수 있다"고 분석했다. 이번 여론조사는 성·연령·지역별 인구비례 할당 추출 방식으로 추출된 표본을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무선(100%) ARS 전화조사 방식으로 실시했으며 응답률은 3.9%,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p다. 통계보정은 2024년 1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통계를 기준으로 성별 연령별 지역별 가중 값을 부여(셀가중)했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parksj@newspim.com 2024-04-18 06:00
사진
이재명 "尹 영수회담 제안 환영...총선 민심 가감 없이 전달하겠다" [서울=뉴스핌] 홍석희 윤채영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2일 윤석열 대통령이 영수회담을 제안한 것에 대해 "국민과 함께 환영의 뜻을 전한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회의에서 "대통령을 만나 이번 총선에 나타난 민심을 가감 없이 전달하도록 하겠다"여 이같이 말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4.03.06 leehs@newspim.com 이어 "국민들께선 '살기 어렵다. 민생을 살리라'고 준엄하게 명령했다"며 "우리 정치가 국민의 먹고사는 문제를 반드시 해결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대통령실과 정부 그리고 국회가 함께 변해야 한다"며 "국민을 위한 변화를 두려워해서도 또 주저해서도 안 될 것이다. 이번 회담이 국민을 위한 정치 복원의 분기점이 되길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최근 중동 사태 등으로 고유가 현상이 심화하는 것에 대해 우려를 나타냈다. 그는 "정부가 유류세 인하를 6월말까지 연장했지만 전국 평균 휘발유 가격이 리터당 1700원을 넘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5개월만에 유가가 또 상승해 고물가 행진에 기름을 붓는 거 같아 참 걱정"이라며 "먹거리 고물가 지속으로 2월 물가 상승률이 OECD(경제협력개발기구) 평균을 넘었다. 35개 회원국 중 세 번째로 높다"고 부연했다. 이 대표는 "최근 고유가·강달러는 예상 못한 변수로 인식되고 있는데도 기재부 장관은 근원물가가 안정적이라 하반기 물가가 안정될 것이라 태연하게 말한다"며 "지난해 상저하고를 부르던 상황과 같다"고 말했다. 그는 "고유가 시대에 국민 부담을 낮출 수 있는 적극적 조치가 반드시 필요하다"며 "민주당은 지난해 이런 유동적 상황을 안정적으로 관리할 수 있도록 횡재세 도입을 추진한 바 있다"고 주장했다. hong90@newspim.com 2024-04-22 10:07
안다쇼핑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