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 글로벌 > 특파원

구글·유튜브, 먹통 장애 한시간만에 복구

  • 기사입력 : 2020년12월15일 04:34
  • 최종수정 : 2020년12월15일 06:4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실리콘밸리=뉴스핌]김나래 특파원=세계 최대 검색 엔진 구글과 동영상 서비스 유튜브가 먹통이 됐지만 한 시간만에 다시 복구됐다. 

구글.[사진=로이터 뉴스핌]

14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전 세계에서 구글과 유튜브의 에러 보고가 급증했다. 구글과 유튜브, 구글플레이 등의 서비스가 장애를 일으켰고, 구글의 이메일 서비스인 지메일 역시 불안정한 모습을 보였다.

이에 구글 측은 "전세계적인 문제였고 지금 서비스가 정상화됐다"면서 "한 시간 정도만에 문제를 해결했다"고 밝혔다.

한편, 유튜브는 지난달 12일에도 약 2시간 동안 서비스가 중단된 바 있다.  

ticktock032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