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재계·경영

정의선-신동빈 만났다...롯데케미칼 첨단소재 의왕사업장 '주목'

車내·외장재 ABS 등 연구개발...고객 맞춤형 제품 생산
올초 합병완료, 3분기 롯데케미칼 영업익 절반 비중

  • 기사입력 : 2020년11월25일 16:34
  • 최종수정 : 2020년11월25일 16:3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윤애 기자 = 롯데케미칼 첨단소재 의왕사업장이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과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의 미래차 협력장으로 선택되며 주목받고 있다.

25일 재계에 따르면 정 회장은 이날 오후 4시경 롯데케미칼 첨단소재 의왕사업장을 찾아 신 회장과 비공개 회동했다. 의왕사업장은 과거 롯데케미칼 첨단소재 본사가 있던 곳으로, 현재는 고부가합성수지(ABS), 폴리프로필렌(PP)과 폴리카보네이트(PC) 등 고기능 엔지니어링 플라스틱에 대한 연구개발(R&D)이 진행되고 있다.

첨단소재는 롯데케미칼이 '순수화학사' 탈피를 위해 과감하게 인수한 사업이다. 지난 2016년 삼성SDI로부터 케미칼사업부(롯데첨단소재) 지분 90%를 인수한 뒤 지난해 나머지 10%까지 매입하며 흡수 합병을 추진했다. 올해 1월 합병 완료했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사진 왼쪽),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 2020.11.25 nrd8120@newspim.com

롯데케미칼의 주력인 기초소재사업은 납사분해시설(NCC)을 통해 에틸렌 등 기초화학제품을 생산하는 업스트림 사업 집중돼 있었다. 여기에 첨단소재 사업에서 이들 기초화학제품들을 바탕으로 ABS, PC, PP, PE 등 부가가치가 높은 소재를 소재를 생산하게 되는 것.

PC의 경우 합병 이후 롯데케미칼의 여수 PC공장 생산능력 22만톤과 첨단소재의 생산능력 24만톤을 합쳐 연 46만톤으로 글로벌 시장 3위 수준으로 올라섰다.

롯데케미칼은 지난해 합병 발표를 통해 "스페셜티 소재 분야에서 전문적인 기술과 다양한 제품을 보유한 첨단소재를 합병함으로써 제품의 원료에서부터 최종 제품까지 고객의 니즈에 더욱 적극적으로 대응함으로써 시장 경쟁력을 한층 강화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더욱이 합병 첫해인 올해 신 회장의 의왕사업장 방문은 이번을 포함, 두 번째로 그 만큼 애정이 각별한 것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신 회장은 지난 8월 의왕사업장 방문 현장에서 "전기전자, 자동차, 통신, 의료기기를 망라한 화학소재 사용 제품들이 빠르게 변화하고 있다"며 "세상의 첨단 제품에 롯데의 첨단소재가 탑재돼 훌륭한 가치를 만들어내도록 우리 만의 색깔과 소재 설계 역량을 키워나가자"며 임직원들에게 당부했다.

[서울=뉴스핌] 이윤애 기자 = 롯데케미칼 의왕사업장 [사진=롯데케미칼] 2020.11.25 yunyun@newspim.com

첨단소재사업은 합병 첫해부터 롯데케미칼 내에서 존재감을 내보이고 있다.지난해 첨단소재사업의 매출과 영업이익은 각각 2조9367억원, 1485억원으로 롯데케미칼의 매출(15조1235억원)과 영업이익(1조1076억)에 각각 20%, 10%에 그쳤다. 하지만 올해 3분기 실적을 살펴보면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각각 8633억원, 995억원으로 롯데케미칼 매출(3조455억원)의 28%, 영업이익(1938억원)의 절반 가까이 차지했다.

이런 가운데 이날 두 총수의 의왕사업장 방문을 계기로 첨단소재사업의 자동차 내·외장재로 쓰이는 ABS, PC 등 고기능 엔지니어링 플라스틱 등을 전기차, 수소차 등 미래 모빌리티 소재로 적용할 수 있을지 여부에 관심이 모인다. 미래 모빌리티의 소재는 내마모성과 내열성 등 다양한 요구 조건을 만족시켜야 하면서도 가벼운 무게까지 확보해야 하기 때문이다. 아울러 일각에선 롯데의 거미줄 같은 국내 유통망을 현대차그룹이 이용하지 않겠느냐는 해석도 내놓는다. 

현대차는 내년 초 현대차 최초의 전기차 전용 풀랫폼 'E-GMP'로 개발한 100% 순수 전기차 아이오닉5(프로젝트명 NE)를 출시할 예정이다. 이를 시작으로 현대차와 기아차는 2025년까지 ▲하이브리드 13종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6종 ▲전기차 23종 ▲수소전기차 2종 등 총 44개 전동차로 확대하기로 했다.

롯데케미칼은 자동차 도금 ABS를 글로벌 자동차 메이커에 공급하고 있는가 하면, PP 등 세계 최고 수준의 스티렌계 제품 브랜드인 '스타렉스(starex)'와 '인피노(INFINO)'를 통해 소재 사업을 확대하고 있다.

롯데케미칼은 올해 2월 지난해 실적 컨퍼런스콜에서 첨단소배사업에서 글로벌 완성차 OEM들과의 협업 증대 계획을 밝히기도 했다. 롯데케미칼은 "첨단소재 사업은 현재 글로벌 완성차 OEM 업체들과 긴밀한 네트워크를 형성하고 있다"며 "현대차를 포함한 여러 OEM과의 협업을 가속화 해 모빌리티 소재사업을 적극 육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롯데케미칼 관계자는 "의왕사업장에서는 첨단소재에 대해 고객이 원하는 물성, 플라스틱 경량화‧고강성 등에 관한 연구개발을 한다"면서 "고객사들과 긴밀히 협조해 고객 맞춤형 고품질 제품을 생산할 것"이라고 말했다.

yuny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